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반말에 숙박비 안줘"···망치로 살해, 훼손 후 한강유기

입력 2019.08.17. 14:30
살인-사체 손괴, 사체 유기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방침
5일 간 모텔 방에 사체 유기하며 훼손한 것으로 조사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방화대교 남단에서 어민들이 '한강 몸통 시신'의 머리로 추정되는 사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2019.08.17.(사진=독자 제공) lkh@newsis.com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머리 부분이 17일 오전 추가로 발견됐다.

경찰은 자수한 피의자가 범행 당시 사용한 흉기를 확보하고 이날 오후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 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A(40)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해 고양경찰서로 압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의 모텔종업원인 A씨는 지난 8일 투숙객으로 온 B(32)씨가 반말을 하고 모텔비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비 끝에 망치로 폭행을 시작했다.

B씨가 숨지자 A씨는 자신이 생활하는 모텔 방 안에 유기했다. 범행을 숨기기 위해 A씨는 B씨의 사체를 훼손했고 12일 한강에 버렸다고 경찰조사에서 말했다.

A씨는 시신을 유기하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한강변을 돌며 검은 봉투에 머리와 팔, 다리 등을 따로 담아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당시 사용한 망치와 한강변에서 시신을 유기하는 모습 등이 담긴 CC(폐쇄회로)TV 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방화대교 남단에서 어민들이 '한강 몸통 시신'의 머리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현장을 차단하고 있다. 2019.08.17.(사진=독자 제공) lkh@newsis.com

다만 범행이 벌어진 모텔의 CCTV가 고장 나 범행 당시의 모습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날 B씨의 사체로 추정되는 머리 부분을 어민들이 방화대교 남단 부근에서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쯤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 철교 남단 부근에서 몸통만 있는 남성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고양경찰서와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직원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던 중 지난 16일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5㎞쯤 떨어진 곳에서 오른쪽 팔을 추가로 발견했다.

팔 사체는 검은색 봉지에 담겨 있었고 밀봉된 상태였다. 경찰은 지문 감정을 의뢰해 피해자의 신원을 확인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lk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