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스키점프 맏형 최흥철, '평창올림픽 메모리얼' FIS컵 노멀힐 2위

입력 2019.08.17. 21:30
【서울=뉴시스】 최흥철(사진 왼쪽)과 강칠구 스키점프 국가대표팀 코치. (사진 = 대한스키협회 제공)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스키점프 국가대표팀의 38세 맏형 최흥철이 2019 평창 스키점프 국제스키연맹(FIS)컵 대회 남자 노멀힐에서 2위를 차지했다.

최흥철은 17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노멀힐 개인전에서 1·2차 시기 합계 235.6점을 획득해 2위에 올랐다. 239.4점을 얻은 팀 푹스(독일)가 금메달을 가져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까지 6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최흥철은 지난달 중순 카자흐스탄 슈친스크에서 열린 FIS 대륙컵 대회에서 동메달을 땄고, 또다시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품에 안았다.

FIS컵 대회는 FIS가 개최하는 대회 중에서는 등급이 가장 낮지만, 세계적인 유망주들이 거쳐가야 하는 대회다. 우승을 차지한 푹스도 2016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출신이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2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평창올림픽을 기억하자는 의미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모리얼'이라는 부제가 붙었다.

후지타 신노스케(일본)가 232.3점을 받아 3위에 자리했다.

함께 출전한 조성우(19·한국체대)는 191.4점을 받아 9위에 머물렀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