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타가트 해트트릭' 수원, 강원 잡고 6위로···대구, 5G만에 승리

입력 2019.08.17. 21:36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호주 출신 공격수 타가트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강원FC를 꺾었다. 6위로 올라섰다.

수원은 17일 강원도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벌어진 강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에서 타가트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이달 들어 2연패에 빠졌던 수원은 연패 탈출과 함께 9승8무9패(승점 35)로 6위에 올랐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상주 상주(승점 35)와 승점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선다. 수원이 35골, 상주가 30골이다.

강원은 안방에서 힘없이 무너졌다. 11승6무9패(승점 39)로 불안한 4위를 유지했다.

타가트는 14·15·16호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득점부문 단독 선두로 공동 2위 김보경, 주니오(이상 10골)와의 차이를 무려 6골로 벌렸다.

수원은 전반 13분, 후반 11분 타가트의 연속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강원은 볼 점유율에서 우위를 잡았지만 슈팅이 부족했고, 결정력도 수원을 따라가지 못했다.

강원의 한국영이 후반 15분 만회골을 터뜨리며 추격을 알렸지만 끝내 동점골은 터지지 않았다.

오히려 수원이 후반 추가시간에 타가트의 세 번째 골로 강원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으며 승리를 자축했다.

대구FC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경남FC전에서 전반 2분에 터진 정태욱의 선제골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구는 지난달 14일 성남전 이후 5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최근 4경기에서 1무3패로 주춤했지만 반등에 성공한 장면이다.

9승(10무7패 승점 37)째를 거둔 대구는 5위로 뛰어올랐다. 4위 강원과의 승점 차는 2에 불과하다.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문상윤의 골을 잘 지킨 성남FC가 FC서울을 1-0으로 꺾었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