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세월호단체 "1기 특조위가 조사 방해"···위원 6명 지목

입력 2019.08.29. 19:18
조대환·이헌·석동현·고영주·차기환 등 6명
"새누리당 추천 위원들이 독립 조사 방해"
"朴7시간 조사 결정에 전원 사퇴 기자회견"
"특조위, 정치집단으로 비하…사퇴 협박도"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2019.08.1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세월호 단체가 1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와 관련해 "조사를 방해해 진실을 은폐한 책임자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위원 6명을 지목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세월호특별법 제정으로 1기 특조위가 설립됐지만 박근혜 정부 여당인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추천 위원들이 독립적인 조사활동을 방해했다"고 29일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특조위에서 "조대환 부위원장, 이헌 부위원장, 석동현 위원, 고영주 위원, 차기환 위원 등 5명과 전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 직책 1명이 조사 활동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들은 특조위를 세금도둑, 정치집단 등으로 비하하면서 진상조사 활동을 방해·왜곡했다"며 "특조위에서 박근혜 7시간 공백 조사를 결정하자 전원 사퇴 기자회견을 열어 협박했다"고 언급헀다.

이어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설립한 세월호 특조위의 독립성을 훼손하고 조사를 방해한 책임자들을 전면 재조사, 재수사를 통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헀다.

앞서 이들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보도참사가 있었고 현장에서는 퇴선 지시조차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면서 당시 언론인과 구조 책임자 일부의 실명을 공개하기도 했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