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광주·전남 토요일 오후부터 '타파' 영향권

입력 2019.09.20. 17:30
남해안 비바람 거세져… 최대 300㎜ 비
해안가엔 초속 40m 안팎 강풍 예보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 다울관에서 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장이 제17호 태풍 타파(TAPAH) 현황 및 전망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9.20. photocdj@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TAPAH)'는 광주와 전남에 21일 오후부터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20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해상에서 시속 2㎞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타파'는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시속 104㎞의 중형 태풍으로 관측됐다. 강풍반경은 330㎞다.

태풍은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점차 강하게 발달하겠으며, 빠르게 북상해 22일 오후 서귀포 동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후 경남 해안 인근 해역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동속도와 진로, 강풍반경 등을 고려할 때 광주·전남 지역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시점은 21일 오후부터 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같은날 오후를 기해 전남 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장흥·완도·해남·강진 등지에 태풍예비특보가 내려진다.

현재 여수시 거문도·초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남해 일부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태풍을 따라 남쪽에서 접근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 형성된 강한 비구름 영향으로 20일 오후부터 많은 비가 내리겠다.

남해안 부근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안팎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21일부터 23일까지 예상강수량은 100~200㎜다.

남해안에는 300㎜이상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해안에는 23일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다른 지역에도 초속 20m 안팎의 강풍이 불겠다.

22일부터는 전 해상에 최대 10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해안을 중심으로 인명·시설물 피해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1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