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형제 비극의 씨앗이 된 '로또 1등 당첨'

입력 2019.10.14. 14:50 수정 2019.10.14. 14:50
사진=뉴시스DB

전북 전주의 한 전통시장에서 50대 남성이 동생을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과거 형이 로또 1등에 당첨된 것이 비극의 시작이 됐다.

13일 전주 완산경찰서는 동생을 살해한 혐의로 A씨(5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11일 오후 4시 9분경 전주의 한 전통시장에서 동생의 목과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완산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약 10년 전 로또 1등에 당첨돼 8억 원을 받아 동생에게 1억4000만원을 건넸다. 동생은 이 돈을 집 사는 데 보탰다.

이후 A씨는 당첨금 일부를 투자해 정읍에 식당을 열었으나 경영이 악화돼 과거 자신이 사준 동생의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천600만원 상당을 빌렸다.

하지만 A씨의 경제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고, 식당은 폐업 위기에 몰렸다. 급기야 최근 몇 달간은 매달 대출이자 20여만원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에서 빚 독촉이 계속되자 형제끼리 다투는 일이 많아졌다. 사건 당일 오전에도 담보대출 이자 연체 문제로 두 사람은 전화상으로 격한 언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정읍에 있던 A씨는 분을 삭이지 못한 채 통화를 마치고 전주에 있는 동생 가게를 찾아갔다.

이미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재차 동생과 승강이를 벌인 끝에 흉기를 마구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목과 등을 흉기에 찔린 동생은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주변 상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3일 오후 4시에 전주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채린기자 cherish147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