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프리미어12]한국, 쿠바 꺾고 예선 3전 전승···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

입력 2019.11.08. 22:13
11일부터 일본서 슈퍼라운드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 5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한국 박병호가 1타점 적시타를 친 후 기뻐하고 있다. 2019.11.08.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예선라운드 C조 1위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라운드 3차전 쿠바와의 경기에서 투타 조화를 앞세워 7-0으로 완승을 거뒀다.

지난 6일 호주를 5-0으로, 7일 캐나다를 3-1로 꺾은 한국은 3전 전승을 거두면서 C조 1위로 슈퍼라운드 무대를 밟게 됐다.

앞서 열린 예선라운드 경기에서 호주가 캐나다를 3-1로 꺾은 덕에 조 2위를 확보하고 앉아서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대표팀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마지막 경기도 반드시 이기겠다"며 각오를 다졌고, 뜻을 이뤘다.

한국이 3전 전승을 거두면서 쿠바와 캐나다, 호주가 1승 2패로 동률을 이뤘다.

3개국이 동률을 이룰 경우 팀퀄리티밸런스(TQB·총 득점/공격 이닝-총 실점/수비 이닝)를 따진다. TQB에서 호주(0.0673)가 캐나다(0.0458), 쿠바(-0.1053)에 앞서 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오르게 됐다.

한국은 11일부터 일본에서 벌어지는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 나선다. 슈퍼라운드에서는 진출팀 간의 예선라운드 상대 전적이 반영된다. 한국은 호주와의 상대 전적인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중남미 선수들이 생소한 잠수함 투수에 약점을 보이는 것을 고려해 선발된 박종훈(SK 와이번스)은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하며 4이닝을 4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 대표팀의 유일한 언더핸드 투수로서 제 몫을 다했다.

고루 터진 타선은 장단 9안타를 몰아치고 7점을 올리면서 슈퍼라운드를 위한 예열을 마쳤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 2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한국 김하성이 2타점 적시타를 친 후 유니폼의 태극마크를 주먹으로 두드리고 있다.2019.11.08. misocamera@newsis.com

특히 예선라운드 1~2차전에서 8타수 무안타에 그친 박병호가 안타를 신고한 것이 반가웠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첫 안타를 신고한 박병호는 한국이 2-0으로 앞선 5회말 적시타까지 뽑아내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박종훈은 거의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면서도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특히 3회초 2사 후 몸에 맞는 공과 안타를 내줘 만든 2사 1, 2루의 위기에서 유리스엘 그라시알을 유격수 땅볼로 잡고 실점을 막았다.

한국 타선은 1회말 찬스를 잡았으나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1회말 상대의 실책과 이정후의 볼넷으로 1사 1, 2루를 만들었으나 박병호가 1루 파울 플라이로, 김재환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한 차례 찬스를 놓친 한국은 2회말 양의지의 몸에 맞는 공과 김현수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후속타자 민병헌이 삼진으로 물러난 뒤 허경민의 3루 땅볼 때 3루에서 홈으로 뛰던 양의지가 아웃돼 흐름이 끊기는 듯 했다.

하지만 박민우가 볼넷을 골라내면서 2사 만루의 찬스를 이어줬다.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리면서 한국에 2-0 리드를 선사했다.

한국 타선은 5회말 재차 힘을 냈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 1회초 한국 선발 박종훈이 역투하고 있다. 2019.11.08. misocamera@newsis.com

한국은 5회말 김하성의 볼넷과 이정후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1, 2루의 찬스를 일궜다.

1회말 찬스 상황에서 침묵했던 박병호는 이번에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를 날려 2루 주자 김하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국은 전날 결승타의 주인공인 김재환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 5-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계속된 1사 1, 3루에서는 양의지가 희생플라이를 쳐 1점을 더했고, 이 때 김재환이 상대의 수비를 살피며 2루로 진루해 또다시 득점 찬스를 잡았다.

후속타자 김현수는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한국의 6-0 리드를 이끌었다.

한국은 6회말 1사 후 우중간 안타를 때려낸 박민우가 도루와 상대 투수의 폭투로 3루를 밟은 뒤 이정후의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로 홈인, 7-0까지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점수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한국은 예선라운드 1~2차전에 등판하지 못한 고우석, 하재훈, 이승호를 투입해 컨디션을 점검했다. 이들 셋은 나란히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믿음을 높였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