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순국선열의 날, 평범한 농민·여성 등 136명 독립유공자 포상

입력 2019.11.13. 09:35
평범한 농민 김희식 선생, 만세시위로 5년 중형
이만용 선생, 만세시위로 극악한 태형 처분 받아
세 차례 투옥 송계월 선생, 학생독립운동 이끌어
강영파 선생, 상해와 중경서 임시정부 지원 노력
최영보 선생, 임시정부 후원 활동하다 옥고 치러
【서울=뉴시스】국가보훈처는 오는 17일 '제80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받은 김희식 선생 등 136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송계월 선생이 1930년 1월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보안법 위반으로 인치되었을 때 모습. 2019.11.13.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국가보훈처는 오는 17일 '제80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받은 김희식 선생 등 136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애국장 7명, 건국훈장 애족장 24명, 건국포장 9명, 대통령표창 96명 등 136명이다.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지익표(95)옹 1명이, 여성은 28명이 포함됐다.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는 김희식 선생은 무학(無學)의 평범한 농민으로 1919년 4월1일 경기도 안성 원곡면사무소 앞 등지에서 일어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징역 5년의 중형을 받고 큰 고초를 겪었다.

1919년 4월1일 선생은 1000여명의 면민과 함께 원곡면사무소 앞에서 독립만세를 부르고 인근 양성면사무소와 양성면 경관주재소 등을 공격, 파괴하는 데 앞장섰다. 징역 5년은 1910년대 만세운동 사건으로는 이례적이라 할 중형을 받은 사례다.

3·1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태형 처분을 받고 고초를 치른 이만용 선생에게는 대통령 표창이 추서된다. 선생은 1919년 4월5일 충남 청양군 정산시장 장날에 일어난 만세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태(笞) 70도(度)를 받았다.

정산시장 만세시위는 100여명의 장꾼들이 시작했다가 일제 헌병이 30여명을 연행하자 700여명으로 불어났고 헌병이 이에 발포해 향교직원 권흥규(1990년 애족장)가 사망하는 등 사상자가 발생함으로써 격렬한 투쟁으로 전환됐다.

선생은 이튿날 1000여명으로 불어난 시위군중과 함께 권흥규 선생의 운구행렬에도 참여했다가 청양 헌병분견소에 끌려가 태 70도를 받았다.

안타깝게도 선생은 태형을 받은 지 불과 4년 뒤인 1923년 9월, 30대의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했다. 이 같은 사실에서 일제의 악형이 얼마나 잔인했는지를 알 수 있다.

【서울=뉴시스】국가보훈처는 오는 17일 '제80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받은 김희식 선생 등 136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중국 중경에서 찍은 3·1유치원 추계개학기념식에 참석한 애국지사들 모습. 뒷줄 왼쪽부터 연미당(1990 애국장), 강영파, 김병인(2017 애족장), 이국영(1990 애족장), 정정화(1990 애족장) 선생. 3·1유치원은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가들의 자녀를 위해 임시정부가 설립했다. 2019.11.13.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photo@newsis.com

어린 나이에 독립운동에 참가, 세 차례나 투옥된 여성 독립운동가 송계월 선생에게는 건국포장이 추서된다. 선생은 1912년 함경남도 북청 출신으로 1928년 5월 경성여자상업학교 재학 중 동맹휴학에 참여하다 체포됐다.

1930년 1월에는 서울에서 광주학생운동 지지시위를 주도하다 체포돼 징역 6월, 집행유예 3년을 받았다. 이듬해 6월에는 경성여자상업학교 졸업생 신분으로 모교의 동맹휴학을 선동한 혐의로 다시 체포됐다.

특히 선생은 1930년 1월 광주학생운동 지지시위 당시 선생은 자신의 하숙집을 서울지역 여학교 대표들의 밀의장소로 제공했다.

또 본인이 여학교 간 연락을 맡아 경성여자고등보통학교와 동덕여자고등보통학교 연락을 전담함으로써 서울지역 시위 확산에 크게 기여했다.

졸업 후 '문예 방면'으로 꿈꾸던 선생은 1933년 5월31일 요양 중이던 함남 북청 자택에서 22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하고 말았다.

중국 상해와 중경 등지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외곽단체 등에서 활동하며 임시정부 지원에 헌신한 여성 독립운동가 강영파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다.

선생은 1930년 8월 중국 상해에서 상해여자청년회 창립대회 주비위원(籌備委員) 및 임시위원으로 활동하고 1932년 4월 총무부장으로 활동했다.

【서울=뉴시스】국가보훈처는 오는 17일 '제80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받은 김희식 선생 등 136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김희식 선생을 기록한 '신분장지문원지'(경찰청). 김희식 선생이 1921년 1월22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소요,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5년을 받고 경성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른 사실이 확인된다. 2019.11.13.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photo@newsis.com

임시정부가 중경으로 이동한 뒤 1942년 한국애국부인회가 재건되자 재무부 주임을 맡았으며 1944년 3월에는 임시정부의 여당격인 한국독립당 당원으로도 활동했다.

선생은 한국광복군사령부 군의처장으로 활약하고 임시의정원 의원을 지낸 유진동 선생(2007년 애국장)의 부인이기도 하다.

여성 독립운동가로서 1930년대부터 광복 때까지 상해와 중경 등지에서 임시정부 지원과 독립을 위한 선전활동에 헌신적으로 참여한 사례이다.

평남 평양에서 임시정부를 후원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른 여성 독립운동가 최영보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다.

선생은 1919년 11월 평남 평양에서 대한애국부인회에 참여하고 대한민국임시정부를 후원할 목적으로 독립운동자금 모집과 독립운동 지원활동을 하다 체포돼 징역 2년6월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훈·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본인과 유족에게 수여된다. 올해 중앙기념식은 을사조약이 체결된 덕수궁 중명전에서 열린다.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분은 1949년 포상이 시작된 이래 건국훈장 1만1045명, 건국포장 1317명, 대통령표창 3463명 등 총 1만5825명(여성 472명)에 이른다.

보훈처는 "독립기념관, 국사편찬위원회, 국가기록원, 지방자치단체, 문화원 등 관련기관과 사료수집 협업체제를 강화하고, 국내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함으로써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