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세월호 재수사 본격 돌입···해경 등 광범위 압수수색

입력 2019.11.22. 17:40
해경 본청·서해지방해경청·목포해경 등
특수단 출범 11일만 동시다발 압수수색
故임경빈 '헬기 이송 지연' 의혹 등 확인
【목포=뉴시스】변재훈 기자 = 검찰이 세월호 참사 재수사에 나서는 가운데 지난 7일 세월호 선체가 거치된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19.11.07. wisdom21@newsis.com

[서울=뉴시스]나운채 김가윤 김재환 기자 =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 하는 검찰 특별수사단이 해양경찰청 본청,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여수·완도 해양경찰서 등을 압수수색하며 첫 강제수사에 나섰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인천 소재 해경 본청과 전남 목포 소재 서해지방해경청, 목포·여수·완도해경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11일 특수단이 공식 출범한 지 11일 만에 이뤄진 첫 강제수사다.

특수단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기되는 의혹 전반을 수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에 각각 10~20명 가량의 검사와 수사관 등을 투입해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해경 본청의 경우 상황실 및 수색구조과, 정보통신과와 경비과, 특수기록관 등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수단은 서해지방해경청과 목포·여수·완도해경의 상황실·IT관제실 포함 다수의 관련 부서도 압수수색했다.

특히 세월호 참사 당일 해상 구조에 인력과 선박을 투입했던 목포·여수·완도해경서 집중적인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은 이날 오전 당시 구조 상황을 총괄 지휘했던 3009함을 1시간30분~40여분간 조사했다. 또 구조 활동에 투입됐던 P112정, P22정, P39정, P정, 1010함 등의 항박일지를 요구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을 통해 지난 2014년 4월16일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과 김수현 서해해경청장 등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부적절한 지휘로 인해 구조 과정에 문제점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는 취지다.

앞서 특수단은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측과 만나 면담을 가진 바 있다. 특조위는 참사 당일 고(故)임경빈군이 오후 5시24분께 맥박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발견됐음에도 병원에는 4시간41분이 지난 오후 10시5분께 도착한 것에 대해 해경 지휘부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수단은 지난 17일에는 세월호가 인양돼 있는 목포신항을 방문해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와 만남을 갖고, 직접 세월호 내·외부를 살펴보기도 했다.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장관)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족협의회는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들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등 혐의로 고소·고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un@newsis.com, yoo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