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스타필드 덕분에 주변 상권 매출 '쑥'↑

입력 2019.12.12. 06:00
신도시 특성 고려, 유아동 콘텐츠 전략
주변 옷가게, 음식점 매출도 동반상승
[서울=뉴시스] 스타필드 시티 위례 전경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스타필드 시티 위례점이 신도시 상권 중심 역할을 하며 주변 5㎞ 상권이 동반 성장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1주년을 맞은 스타필드시티 위례는 1년간 800만명이 찾을 정도로 상권의 핵심 시설로 자리잡았다. 쇼핑, 교육, 문화, 레저, 외식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지역 라이프스타일 센터의 기능을 강화해 신도시 주민들이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다.

신도시 특성상 수요는 많지만 상대적으로 부족할 수 밖에 없는 문화, 교육 관련 인프라를 구축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9세 이하 유아동 인구 비중이 높은 신도시 특성에 맞게 과감히 로열층인 2층을 키즈존으로 구성했다. 별마당 도서관의 어린이 버전, '별마당 키즈' 역시 매일 시간당 100여명의 소비자가 방문할 정도로 인기다.

신도시의 문화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문화센터 강좌 수도 이마트에 비해 10~15% 늘렸다. 이번 겨울학기 접수는 이마트를 포함한 전체 점포 중 스타필드 위례가 접수량 기준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유동인구가 많아지면서 점포 반경 5㎞ 상권도 함꼐 성장했다. 한국유통학회에서 연구중인 '복합쇼핑몰이 주변 점포 및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스타필드 시티 위례 출점 후 반경 5㎞ 내 상권 매출액은 출점 전에 비해 6.3% 늘었다. 의류점(38.3%), 농축수산물(8.4%), 음식점(5.7%), 커피전문점(8.1%), 약국(14.9%), 편의점(6.7%) 등의 매출이 증가했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1주년을 맞아 고객 성원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감사대축제'를 연다.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100% 당첨 경품 럭키볼' 이벤트를 벌인다. 뽀로로 친구들, 로보카폴리 등 인기 캐릭터를 만날 수 있는 퍼레이드도 열린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지역 밀착형 쇼핑몰로 선보인 스타필드 시티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신도시의 문화 인프라를 구축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입점이 신도시 상권에도 긍정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앞으로도 주변 상권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2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