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승인 파란불

입력 2020.02.14. 16:16 수정 2020.02.14. 16:16
AIPH 현지실사 이틀간 진행
보전 지속가능 프로세스 '훌륭'

순천시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유치의 성공여부를 좌우할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 실사단의 현장실사가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현지실사는 최근까지 개최 예정지인 순천만국가정원을 비롯한 순천만습지와 순천 도심지 일원에서 진행됐다.

실사 첫날인 12일에는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 해룡와온 해변을 방문하는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2023정원박람회 마스터 플랜 보고를 통해 전반적 추진계획을 점검했다.

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를 둘러본 AIPH 현지실사단은 "세계적 정원과 습지가 많지만, 순천시의 일관된 보전 정책과 지속가능하게 운영되는 프로세스가 뛰어나다"며 "AIPH 홈페이지와 소속 국가 사무국 등에 모범사례로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컨퍼런스 홀에서 진행된 마스터플랜 보고회는 200여명의 도민이 참석한 가운데 2023정원박람회의 기본계획을 공유하고,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유치 지지발언과 허석 순천시장의 도시 정원화 비전 제시로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어냈다.

둘째날인 13일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선암사의 산사정원 둘러보기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도시재생지역과 장대공원, 저류지공원, 수목원전망대를 둘러보는 것으로 공식일정을 마무리했다.

특히 AIPH 실사단은 시민 반려목 갖기 운동 등을 통해 학교, 마을, 가정, 옥상, 벽면, 사무실 공간 등 숨겨진 공간 찾아 정원을 조성하고 도심 전체를 정원화시키겠다는 순천시의 비전을 공감하며 지지했다.

한편, 실사단은 목표관람객 800만 명에 대한 숙박, 음식, 교통 등 관광객 수용대책마련에 대한 조언도 아까지 않았다.

AIPH 버나드 회장은 총평에서 "2013년 이후 더욱 성장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게 돼 뿌듯하다"며 "박람회장이 사후활용 문제가 많은데 순천이 AIPH 정신을 실현하는 모범사례가 돼 기쁘다"고 말했다.

순천=김학선기자 balaboda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