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위니아대우, 지난해 당기순이익 95억원 '흑자전환'···인수 2년 만

입력 2020.02.17. 08:08
2019년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 1조2740억, 당기순이익 95억원 달성
대유위니아그룹 인수 2년차에 당기순이익 전년 대비 985억 증가해 흑자전환
해외 법인 효율화, 북미 및 멕시코 매출 상승, 수익구조 개편 등으로 전환기 맞아
[서울=뉴시스] 위니아대우 전라도 광주 공장의 모습. (사진:위니아대우 제공) 2020.02.17.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위니아대우(대표 안병덕)가 지난해 연결 기준으로 매출 1조2740억원, 당기순이익 95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니아대우가 대유위니아그룹 품에 안긴 지 2년만에 흑자전환이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위니아대우 전신 동부대우전자를 2018년 2월에 인수했다. 2년차인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해 1조2740억 원을 기록했지만, 당기 순이익이 크게 늘어나면서 흑자전환 했다. 2018년 당기순이익은 890억원 적자였는데 1년새 985억원을 더해 올해 95억원의 흑자를 냈다.

위니아대우 측은 지난 2년간 위니아딤채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사업 효율화를 전개해왔다고 설명했다. 2018년 양사가 각각 보유한 부평과 성남에 있던 R&D 조직도 하나로 합치고, 위니아대우의 성남물류센터와 부평연구소 등 중복 자산을 매각해 금융 비용을 절감시켰다.

또 회사 측은 해외법인 구조조정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위니아대우는 유럽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법인의 만성적자를 이유로 법인 간 합병을 통해 고정비를 낮추는 구조를 만들었다.

해외 실적은 북미와 멕시코 등 중남미에서 개선됐다. 위니아대우는 트렌디한 한류 마케팅을 펼쳐 중남미에서 한류문화 열풍이 소비로까지 확대되는 현상을 만들었다. 또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무기로 고객층 다각화에 성공해 소형가전의 비중을 키웠다.

장기적인 체질 개선을 위한 효율화도 전개했다. 중국 천진과 멕시코 공장 등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원가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천진과 멕시코 공장은 위니아대우의 주력 상품인 냉장고와 세탁기, 주방기기 등의 생산기지이다.

위니아대우 관계자는 "새로운 대우로 시작한 지 2년만에 시장이 인정할만한 성적표를 받게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올해는 더 반격의 고삐를 당겨 기대한 시너지 효과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도록 목표를 잡고 다시금 세계 속의 위니아대우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