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빙속 김보름, 종목별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은메달

입력 2020.02.17. 10:44
[솔트레이크시티=AP/뉴시스]김보름(왼쪽)이 16일(현지시간) 미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보름은 8분14초22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이바니 블롱댕(캐나다·8분14초020)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2020.02.17.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김보름(27·강원도청)이 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보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의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이바니 블롱댕(캐나다)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블롱댕이 8분14초020의 기록으로 스프린트 포인트 60점을 얻어 1위에 올랐고, 김보름은 8분14초220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스프린트 포인트 40점을 받아 뒤를 이었다.

2017년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 종목 은메달을 딴 김보름은 지난해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레이스 도중 넘어지는 바람에 메달을 따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3년 만에 시상대에 복귀, 지난해 불운에 대한 아쉬움을 날렸다.

여자 매스스타트에서는 16바퀴(6400m)를 돌아야하는 만큼 김보름은 레이스 초반 뒤로 처져 신중하게 레이스를 펼쳤다. 몇몇 선수들이 레이스 초반 크게 치고 나갔지만, 김보름은 자신만의 페이스를 유지했다.

3바퀴를 남기고 몸싸움이 한층 치열해진 가운데 김보름은 2바퀴를 남기고 4위로 올라섰다. 4위를 유지하던 김보름은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속도를 끌어올렸다.

이레너 스하우턴(네덜란드)과 몸싸움을 벌이면서도 안정적인 코너링으로 2위에 자리잡은 김보름은 그대로 블롱댕의 뒤를 이어 결승선을 통과했다

함께 출전한 박지우(22·한국체대)는 8분23초250의 기록으로 스프린트 포인트 1점을 얻어 12위에 자리했다.

남자 매스스타트에서는 장거리 유망주 정재원(19·한국체대)이 7분41초960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스프린트 포인트 3점을 얻어 8위에 올랐다.

엄천호(28·스포츠토토)는 7분42초500으로 11위에 자리했다.

평창올림픽 남자 1500m 동메달리스트인 김민석(21·성남시청)은 남자 1500m에서 1분44초223으로 15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