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경찰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친형 장례식 부조계 입수'···170여명 이름 있다

입력 2020.02.25. 20:11
경찰 입수한 부조계 대남병원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
보건당국 부조계 토대로 코로나19 감염경로 추적
부조계에는 170여명 이름 젹혀
[청도=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온 곳으로 알려진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21일 오전 출입 통제되고 있다. 2020.02.21.lmy@newsis.com

[안동=뉴시스] 박준 기자 = 경북지방경찰청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친형(92) 장례식에 참석한 조문객 명단을 확보해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경찰청 수사2계는 25일 오전 신천지 이 총회장의 친형 장례식에 참석한 조문객 명단이 적힌 부조계를 확보 후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꾸려진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했다.

경찰이 확보한 부조계에는 170여명의 이름이 적혀 있다.

부조계 적힌 이름 중 일부에는 '교인'이라고 적혀 있는 것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신천지 포항교회 및 신천지 경주교회 등의 형식의 표기가 적힌 것으로도 전해졌다.

[청도=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온 곳으로 알려진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21일 오전 출입 통제되고 있다. 2020.02.21.lmy@newsis.com

이에 신천지 이 총회장 친형 장례식에는 신천지 교인들이 왔다 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신천지 이 총회장의 친형은 '급성폐렴'으로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대남병원 응급실에 입원해 치료 중 숨졌다.

이 총회장의 장례식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대남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에서 치러졌다.

이 총회장의 친형은 10남1녀 중 6남으로 신천지 신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청도=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을 21일 오후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21.lmy@newsis.com

청도군 관계자는 "이 총회장의 친형은 급성폐렴으로 인해 대남병원에 입원했었다"며 "경찰에서 장례식에 참석한 신천지 교인들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례식 참석자 명단을 확보해 대남병원에 있는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했다. 장례식에는 이 총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보건당국에서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감염 전파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