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주호영, 오늘 盧서거 11주기 참석···5·18 광주 이은 외부 일정

입력 2020.05.23. 06:00
"낡은 정치관행에 짓눌려 운명 달리해…안식 기원"
5·18 광주 방문 후 외부 일정…좌클릭 행보 분석도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5·18 민주화운동 40주기인 18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5.1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는 최근 노무현재단 측의 초청장을 받고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며 "새 시대의 맏형이 되고 싶었지만 구 시대의 막내가 되고 말았다. 낡은 정치 관행에 짓눌려 운명을 달리했다.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다. 노 전 대통령의 안식을 기원한다"고 추도했다.

주 원내대표가 취임 후 첫 공식 외부 일정으로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를 방문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데 이어 두 번째 외부 일정으로 봉하마을을 방문하자, 정치권에서는 외연확장을 염두에 둔 '좌클릭' 행보로 읽고 있다.

당 안팎에서 강력한 혁신을 요구받는 만큼 주 원내대표가 이전과 차별화된 행보로 당 쇄신에 앞장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해=뉴시스】홍찬선 기자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국민의당 천정배, 안철수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등 인사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6.05.23. photo@newsis.com

통합당에서 당 대표 차원의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은 2016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참석한 뒤로 4년 만이다. 정 원내대표는 공석이었던 당 대표를 대신해 여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했다.

현재 통합당 대표는 황교안 전 대표의 사퇴로 공석이다. 지난 22일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하면서 당 대표 권한을 대행하게 됐지만 아직 임명 직전인 만큼 주 원내대표가 실질적 당 대표 권한대행을 겸하고 있다.

2018년 9주기 추도식에는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화를 보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지난해 3월 당 지도부를 대동해 봉하마을을 찾아 참배했지만 10주기 추도식 때에는 민생대장정 일정으로 불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