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광주 최초 경제자유구역 지정, 오늘 결정

입력 2020.06.02. 13:25
3일 산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서 최종 결정
빛그린산단·에너지밸리 등 4개 지구 예비지정
산업인프라 확충·조세감면 등 경제활성화 기대
[광주=뉴시스] 광주경제자유구역 위치도.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광주지역에 최초로 경제자유구역이 들어서 미래 성장동력산업 인프라 확충과 투자유치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말 예비 지정한 광주와 울산의 경제자유구역 안건을 상정해 최종 지정 여부를 심의한다.

앞서 산자부는 지난해 12월 빛그린산단(미래형 자동차산업·56만평), 에너지밸리(스마트 에너지 산업Ⅰ·28만평), 도시첨단국가산단(스마트 에너지 산업Ⅱ·15만평), 첨단3지구(인공지능 융복합 산업·33만평) 등 4개 지구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예비 지정했다.

이날 위원회를 통과하면 광주에 최초로 경제자유구역이 들어서며, 산업기반에 일대 변화가 일 것으로 전망된다. 경제자유구역 조성사업은 이용섭 광주시장의 민선 7기 1호 공약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조세감면과 규제완화 등을 통해 경영환경을 개선하고 투자유치를 촉진할 수 있다.

특히 내년 상반기에는 경제자유구역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광주경제자유구역청도 설립될 예정이다.

광주경제자유구역의 비전은 상생과 인공지능(AI) 기반 융복합 신산업 허브다.

지구별로 미래형 자동차산업지구는 친환경자동차와 함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자동차 분야로 특화한다.

스마트 에너지산업 Ⅰ·Ⅱ지구는 에너지 효율 향상과 스마트그리드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 및 서비스를 융합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융복합지구는 인공지능 기반 바이오·헬스케어 분야로 특화하고 인공지능 기반 산업융합 집적단지를 중심으로 핵심산업과 인공지능 기반 기술의 융복합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5조7751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1조9063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3만7075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