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광주 긴급재난지원금 96% 받았다

입력 2020.06.02. 18:45 수정 2020.06.02. 18:45
59만1천가구에 3천874억원 지급
편의점·음식점서 가장 많이 사용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광주지역 지급률이 96%를 넘어선 가운데 광주 시민 상당수는 슈퍼편의점과 음식점 등에서 이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기준 광주지역 긴급재난지원금 수령 가구수는 모두 59만1천31가구다. 이는 전체 61만5천188가구의 96.1%로 3천874억2천700만원이 지급됐다.

지급수단별로는 기초생활 생계급여자 등 현금지급 대상이 7만6천287가구(12.4%)로 358억2천200만원을 지급받았다.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방식으로 수령한 가구가 40만3천598가구로 전체 65.6%를 차지했다. 수령금액은 2천770억6천100만원이다.

행정복지센터를 통한 광주상생카드 수령은 11만1천146가구로 전체 18.1%를 차지했다. 금액은 745억4천400만원이다.

이날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은 가구수는 2만4천157가구로 미수령 금액은 86억8천600만원으로 집계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신청기한이 8월까지라 아직 시간적인 여유가 있지만 기부를 위해 신청하지 않는 사례를 파악하고 미신청 세대를 직접 찾아가 신청을 독려해 전 가구가 수령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가 광주상생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가구를 대상으로 업종별 사용처를 분석한 결과 슈퍼편의점과 음식점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광주상생카드 사용액은 34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광주상생카드 지급액 대비 45.6%를 사용한 것이다.

가장 많은 사용처는 전체 38.4%를 차지한 슈퍼편의점으로 130억5천600만원이었다. 음식점이 94억8천600만원(27.9%)으로 뒤를 이었다.

병원약국 35억300만원(10.3%), 의류잡화 26억5천200만원(7.8%), 주유정비 22억1천만원(6.5%), 뷰티생활 16억6천600만원(4.9%), 학원교육 8억1천600만원(2.4%), 레포츠 문화취미 6억1천200만원(1.8%)순이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