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가족의 추억까지' 李시장 고향집 팔아야 할까

입력 2020.07.09. 09:38
상속받은 함평 고향집 본채 철거 후 창고만
가족 추억 서려있어 매각하지 않고 보유 중
【광주=뉴시스】이용섭 광주시장.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보유 문제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이 자신이 언급된 데 대한 답답함에 가슴을 쳤다.

재산증식을 목적으로 한 투기는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상속받은 시골의 창고까지 싸잡아 다주택 보유로 몰아가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지난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용섭 시장 2주택 보유 기사 관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일부 언론은 '이용섭 광주시장 2주택 보유'라고 보도하고 있고, 빨리 팔라고 조언하는 분도 있다. 참 안타까운 세상이다"고 토로했다.

이 시장은 "40여 년 공직생활을 거쳐 가진 집은 1993년 구입해 30여 년 거주, 보유해 온 서울 가락동 집 한 채뿐이다(지난해 말 기준 공시지가 6억7500만원)"며 "어머니께서 2년 전에 돌아가셔서 전남 함평군 대동면 시골 고향집을 상속받았고, 이 곳에서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대학을 다녔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시골집은)공부상은 지금도 주택이지만 30여 년 비어있는 공가로, 집이 너무 낡아 일부가 허물어져 본채는 수년 전에 철거했고 별채만 16평 정도 되는데 가족들 추억이 서려있어 그대로 두었다"며 "지금은 집터를 밭으로 사용하는 분이 연장(농기구) 등을 보관하고 비를 피하기 위해 사용하는 창고수준이다. 공시지가는 2050만원이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도 2주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비난한다면 할 말이 없다. 오늘따라 평생 농사만 짓다가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더욱 간절하다"고 끝을 맺었다.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한 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등 당정청이 고위공직자에 대한 다주택 매각을 지시하면서 이 시장까지 언급되자 답답함을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가족의 추억이 담겨 있는, 그나마 본채는 철거되고 창고수준의 별채만 남아있는 시골집까지 싸잡아 다주택 보유로 매도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도 묻어난다. 이 시장은 고향집을 매각해 2주택 보유자라는 오명을 벗어야 할까.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5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