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16~19일 이마트, 로브스터 싸게 판다

입력 2020.07.16. 06:00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이마트가 대형 로브스터를 저렴하게 판매한다. 16~19일 1인당 2마리, 전국 전 점포에서 1만마리 한정으로 캐나다산(産) 로스터(1㎏)를 신세계 포인트 적립시 3만1500원에 판다.

이마트는 캐나다에서 살아있는 로브스터를 항공편으로 공수했다. 현지 협력사와 직수입 계약으로 유통 단계를 축소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했다. 대형 로브스터는 주요 수산시장 소매가격이 3만8000~4만원이다. 로브스터 전문 식당에서는 6만원 이상을 지불해야 맛볼 수 있다. 이번에 판매하는 로브스터는 해외에서 가장 선호하는 900g~1㎏ 크기로 대형마트에서 주로 판매하는 300~450g 크기보다 약 2~3배 큰 사이즈다. 적당한 살과 부드러운 육질로 별도의 소스 없이 쪄서 먹기만 해도 로브스터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로브스터 등 고급 갑각류는 올해 매출이 큰 폭으로 오르며 대중화됐다. 이마트에서 로브스터·대게 등 매출은 올해 상반기에 작년보다 141% 증가했다. 갑각류 전체 매출 중 고급 갑각류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7.5%에서 올해 상반기 21.3%로 늘었다. 코로나 사태로 외식이 줄고 집에서 밥을 해먹는 횟수가 늘면서 평소 자주 먹지 않는 새로운 식재료를 찾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마트는 지난 4월과 5월에는 러시아산 활대게 각 40톤(t) 총 80톤을 100g당 3780~3800원에 판매해 나흘만에 모두 판매했다. 지난해 1년 간 이마트에서 판매한 대게 총 물량인 25톤의 3배가 넘는 압도적 대량매입으로 소비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대게를 선보일 수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