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박원순 추행 피해자 측 "그런 거 몰랐다? 수사를 하라"

입력 2020.07.16. 20:18
피해자 지원 단체, 보도자료 내
"서울시 대응에 대해 의문 표해"
"수사 지속…기관 책임 다해야"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고미경(가운데)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13.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피해 여성을 지원하는 단체가 폭로 이후 서울시의 대응에 의문을 표하며, 경찰의 수사 지속과 책임 있는 기관들에게 적극적인 문제해결 의지를 요구했다.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시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2차 피해 방지와 조사단 구성을 발표했다"면서 "(하지만) 피해자 지원단체는 그간 상담한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단 등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에 강력한 의문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까지 서울시에서 일어난 사건의 성격과 문제에 대해 다시 짚는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에는 그간 해당 기관이 접수했던 상담 내용 등을 토대로 한 서울시에서 일어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폭로를 이어갔다.

구체적으로 ▲시장의 '기분'이 중요한 사람들에 의해 강요된 성희롱·성차별적 업무 ▲서울시장 측근이 해당 내용을 몰랐다고 주장하는 데 대한 문제 제기 ▲성폭력 사안 발생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도입한 서울시가 유사한 사건에서 원칙을 지키지 않았던 점 등을 문제 삼았다.

해당 보도자료에서 단체는 네 가지 요구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경찰 수사의 지속 ▲서울시, 더불어민주당, 여성가족부 등 책임 있는 기관의 적극적인 문제해결 의지 ▲피해자에 대한 서울시 관계자의 일방적 코멘트 중단 ▲언론의 대안 제시 역할 등이다.

단체는 경찰에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증거보전 및 수사 자료를 확보 하라"고 요구하고, 서울시·더불어민주당 등에는 "피해자를 피해호소인 등으로 호칭해 유보적으로 규정하는 이중적 태도를 멈춰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