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이브닝브리핑] "하필 이 때 결혼해서 죄송하지만···"

입력 2020.07.27. 17:04 수정 2020.07.27. 17:04
드레스를 살피는 예비 부부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결혼"

봄날의 신부를 포기한 이들이 끝내 버진 로드를 눈물로 적시고 말았습니다.

이들은 하나같이 "여름엔 진정되겠지"라는 생각에 중요한 약속을 미뤄왔습니다. 미루면 좀처럼 나아질 줄 알았는데 도리어 예식장과 갈등이 깊어지고 말았습니다.

"부디 이 갈등을 해결 해주십사" 지역 내 안타까운 사연이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랐습니다. 왜 신혼 부부들이 이렇게 힘들고 아파하는 걸까요.

내용은 이렇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형평성이 어긋나다는 것이 주요 골자입니다.

해당 내용에 따라 예식장이 실내 50인 이상 집합 금지 구역으로 지정되면서 갈등이 피어올랐습니다.

모임 기준에서 식당은 되고 결혼식장은 안된다는 설명에 애가 끓고 있습니다. 이 같은 제한에 하객을 모으지 못하면서 생기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하객을 모으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참석 보증 인원을 맞추지 못한데 따른 피해 등은 누가 질까요.

당연하게도 이 몫은 신혼 부부들에게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누군들 하객을 안 모으고 싶었을까요.

사실상 지자체가 나서 결혼을 막아선 꼴이지만, 지자체에서도 "예식장과 잘 조율해보라"니 답답할 만도 합니다.

청원을 올린 신혼부부는 "하객 제한 규제가 꼭 필요하다면, 나라가 직접 나서서 위약금 없는 보증인원 취소 및 변경을 주도해달라"고 요구합니다.

집합 제한을 명령한 만큼 최소한 이에 따른 부작용을 외면하지 말아달라는 하소연입니다.

"하필 이 때 결혼해서 죄송하지만···" 신혼부부들의 끓는 애간장에 대책 마련이 필요해보입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 확진자 주춤…광주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 검토

 최근 사흘간 광주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명에 그치는 등 진정국면이다. 29일까지 거리두기 2단계인 광주시는 1단계로 하향하는 것을 적극 검토중이다. 현재 2단계 격상은 전국 지자체 중 광주시가 유일하다.

# 국정원의 5·18 개입 있었을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5·18에 대한 국정원의 개입이 있었거나 자료가 있다고 하면 꼭 공개하도록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노웅래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 광주전남 종부세 몇명이나 낼까?

지역에서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최근 정부가 세율을 대폭 올리기로 하면서 관심이 쏠린다. 광주는 3천273명(세액 31억5천700만원), 전남은 2천51명(세액 21억1천700만원)으로, 전국대비 1.35%로 집계됐다.

# ‘하준이법이 뭐지?’ 정책·현장 엇박자 

경사진 주차장에 미끄럼 방지시설 설치를 의무화하는 ‘하준이법(주차장법 개정안)이 시행된 지 꼭 한 달. 광주지역 30여곳의 경사로 주차장에 안전시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법과 행정의 엇박자 속에 혼란 가중이다.

# 한국학호남진흥원 활성화 갈 길 멀다

설립 3년째를 맞는 (재)한국학호남진흥원이 예산과 인력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구 역량 강화와 각종 사업 수행을 위해 시·도 자체 출연금을 늘리고 연구 수주 폭을 확대하는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KIA 주간전망, 3위 수성 나선다

호랑이 군단이 3위 수성에 나선다. KIA 타이거즈는 2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kt 위즈와 홈 3연전을, 오는  31일 사직구장으로 떠나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을 각각 치른다. 요즘 분위기는 최고조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