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피서객 구하려다 숨진 소방관, 2일 전라남도장

입력 2020.08.01. 18:19
전남소방본부, 1계급 특진 추서
순천서 영결식,대전현충원 안장
인명 구조 중 순직한 고 김국환 소방교 빈소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지리산 피아골 급류에 뛰어들어 피서객을 구하려다 순직한 소방공무원의 장례식이 전라남도장으로 엄수된다.

1일 전남소방본부는 인명 구조 중 순직한 김국환 소방교(30)의 장례를 전라남도장으로 진행하고, 1계급 특진을 추서키로 했다고 밝혔다.

고인의 빈소는 순천정원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와 정세균 국무총리의 조화가 양옆에 놓였으며, 평소 인명구조에 함께 나섰던 동료들이 지키고 있다.

고인의 유해는 2일 오전 7시 발인 후 오전 10시 순천팔마실내체육관에서 영결식과 함께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육군 특전사 중사 출신인 고인은 2017년 2월 구조대원으로 임용됐다. 보성 119구조대를 거쳐 지난 1월 산악 119구조대에 배치됐다.

보성과 순천소방서에서 3년간 구조대로 활약하며 인명 구조와 화재 진압 업무에 솔선수범했다.

3년간 1480건 540명을 구조했다. 뛰어난 업적에 따라 2018년 소방학교장 표창을 받았다.

고인은 지난달 31일 피서객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해 오후 3시 7분께 선발대로 도착했다. 구조 작업 중 연결해 놓은 줄이 끊어지면서 급류에 휩쓸렸다. 18분 만에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을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