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암참 "홍콩 내 美기업 10곳 중 4곳 철수 고려"

입력 2020.08.14. 00:01
홍콩보안법에 철수 검토 기업 증가세…전달엔 35%
"플랜B 있다" 77%…코로나19-보안법-무역갈등順
[홍콩=AP/뉴시스]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시행한 30일 시위대에 참여한 홍콩인이 중국 국기를 흔들고 있다. 2020.6.30.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홍콩으로 진출한 미국 기업 10곳 중 4곳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시행으로 홍콩에서 철수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상공회의소(AmCham·암참) 홍콩지부가 지난 7일~11일 홍콩으로 진출한 미 기업 154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39%가 홍콩에서 자본이나 자산, 기업을 철수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61%는 홍콩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했다.

철수를 고려하는 기업 중 6분의 5는 시기와 관련해 "중장기적으로 떠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철수 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은 지난달 조사 35.5%보다 늘어난 것이다.

암참은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국가전복, 국가분열, 테러활동, 외국세력과의 결탁 등의 행위를 처벌하는 '홍콩 보안법'으로 인해 철수를 고려하는 기업의 증가세가 뚜렷해졌다고 설명했다.

조사 기업의 35%는 미 의회의 '홍콩 자치법'과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 때문에 철수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상 계획을 세우고 있느냐는 질문엔 77%가 '그렇다'고 했는데 그 이유로 4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고 했고 37%는 홍콩 보안법, 31%는 미중 무역 갈등, 28%는 반정부 시위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한 44%는 중국 정부가 6월30일 시행한 홍콩 보안법에 대해 한 달 전보다 더 우려하고 있으며, 75%는 홍콩 사업에 대해 대체로 비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적으론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3%가 홍콩을 떠날 계획이 있다고 해 남겠다는 46%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기업은 암참의 13%에 해당하며, 과반이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