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미국인의 '한국 호감도', 트럼프 동맹 때리기에도 사상 최고"

입력 2020.10.20. 04:10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 "100점 만점에 60점"
"한국 문화상품 호황·코로나19 효과적 대응"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20.09.24.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동맹 때리기에도 한국에 대한 미국 대중들의 호감도는 사상 최고 수준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공개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 대한 미국인들의 호감도는 100점 만점에 60점으로 나타났다. 1978년(47점)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다.

이번 설문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지원 하에 지난 7월 2~19일 미국 전역의 성인 211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2.3다.

미국인들의 한국에 대한 호감도는 2006년 44점까지 떨어졌다가 2018년 56점까지 오른 뒤 이번에 60점을 기록했다.

CCGA는 "한국과의 방위와 무역 이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복적 위협과 괴롭힘 전술은 동맹 한국에 대한 미국 대중들의 지지를 별로 약화시키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CCGA는 "지난 1년 동안 한국은 문화 상품과 글로벌 영향력과 관련해 전례 없는 호황을 경험했다"며 "음악 공연이 정기적으로 빌보드 차트에 실렸으며 미국 전역의 무대에서 매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영화 '기생충'은 외국 영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상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며 "넷플릭스는 어느 때보다도 많은 미국 가정에 한국 TV쇼를 들여 놓았다"고 했다.

또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은 국제사회의 박수를 받았다"며 "발병을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다른 나라들을 위한 각본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응답자 47%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이 효과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대응이 효과적이라고 답한 이들은 37%에 불과했다.

응답자 73%는 한국이 국제 문제에 지금과 같이(41%) 혹은 더 많이(32%) 관여해야 한다고 답했다.

68%는 한국이 미국과 공정 무역을 한다고 봤다. 58%는 북한이 침략할 경우 미군이 한국을 방어해야 한다고 답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인들의 호감도는 19%를 나타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65%로 한국과 마찬가지로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중국에 대한 호감도는 32%로 사상 최저치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