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트럼프 "파우치는 재앙···국민들 코로나19에 신물"

입력 2020.10.20. 04:46
"TV 나오면 폭탄…그의 말 들었으면 50만명 죽었다"
[카슨시티=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 미 네바다 주도 카슨시티의 카슨시티 공항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20.10.20.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2주 앞두고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에 관해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맹비난했다.

악시오스와 NBC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자신 선거캠프 직원들과의 통화에서 파우치 소장을 '재앙'이라고 칭하며 그의 코로나19 관련 언행에 강력한 불만을 표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전날인 18일 CBS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에 관해 진작 걱정했었다며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후보 지명식을 겨냥해 "슈퍼 전파 행사"라고 발언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선거캠프 통화에서 "사람들은 파우치, 그리고 모든 멍청이들의 말을 듣는 데 신물이 났다"라며 "내가 그의 말을 들었다면 (미국 국민) 50만명이 죽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후엔 "우리가 그의 말을 들었다면 현재 70만~80만명이 죽었을 것"이라고 반복했다. 또 "그(파우치)는 TV에 나올 때마다 폭탄이었다. 하지만 만약 그를 해고하면 더 큰 폭탄"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사람들은 코로나19에 신물이 났다"라며 "좀 내버려 둬라. 그들은 신물이 났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초기 낙관론을 펼친 트럼프 대통령에 반하는 소신 발언으로 화제가 된 인물이다. 그간 꾸준히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 및 경질설이 불거졌었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41만7000여명, 누적 사망자는 22만5000여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