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매각된 전남·일신방직 개발 놓고 대책위 출범

입력 2021.01.19. 11:36 수정 2021.01.19. 11:36
광주시민단체, 20일 대책위 출범
부동산 개발 앞둔 30만㎡ 부지 대상
향후 광주시·사업자간 협상 주시, 행동
일신방직 전경.광주시청각자료실

광주 도심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평가되며 지난해 부동산개발업체에 매각된 광주 북구 임동 전남방직·일신방직 부지 30만㎡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개발 사업이 근대산업문화자산을 보존하는 방식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시민운동이 전개된다.

광주시민사회단체협의회 등 15개 지역 시민단체는 19일 전남·일신방직(이하 전일방)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김덕진 광주대 교수, 안평환 광주도시재생센터 대표이사 등 전문가 집단과 함께 전일방직 부지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대책위를 출범, 향후 광주시 및 사업자와 협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일방은 1934년과 1935년 일본 방직업체로 각각 설립됐다. 해방 이후 정부에서 관리하다 1951년 민간 불하로 민영화됐다. 전남방직은 2017년 가동이 중단됐고 일신방직은 현재도 가동 중이다.

지난 2019년 8월 광주시에 최초의 용도 변경 계획이 제출됐고 지난해 4월 개발 계획이 접수되면서 그 해 7월 한 부동산 개발업체와 계약이 체결됐다.

광주시는 전일방 부지 협상을 위한 전문가 합동 TF를 구성해 전일방 부지 사전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다.

단체들은 광주시가 재원을 투입, 해당 부지를 매입할 것을 기대했으나 의지 부족으로 진척이 없으면서 부동산 개발로 사라질 근대문화자산을 지키고 개발 사업이 공공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대책위원회를 꾸렸다는 입장이다.

19일 광주 YMCA에서 출범식을 갖고 단체들은 전일방 부지 보존과 활용을 위한 역사적 배경을 검토해 공공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특히 광주에 마지막으로 남은 근대산업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부각하고 도시재생을 통해 문화전당과 더불어 양대 문화전략 거점으로 활용할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향후 광주시와 사업자간 협상 과정을 주시하며 해당 부지 개발 사업이 공공성을 담보로 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대책위 관계자는 "전일방 부지의 일제 수탈의 아픔과 지역 산업화의 역사가 교차하는 애증의 공간"이라며 "광주의 소중한 자산을 지키기 위해 향후 개발 과정을 주시하며 주요 역사적 현장이 보존되는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35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