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또 국회에 발목잡힌 공수처···'야당 패싱' 검사 선발할까

입력 2021.02.16. 16:50 수정 2021.02.16. 16:50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6일 오전 경기 과천시 과천정부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조직 구성이 늦어지고 있다. 야당에 발목이 잡혀 검사 선발을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검사 선발을 위한 협의체에 여야가 추천한 인사가 참여해야 하는데, 야당이 다른 사안과 엮어 명단 제출을 미루고 있다.

16일 국회에 따르면 공수처법에 의해 '공수처 인사위원회'는 처장과 차장, 처장이 위촉한 전문가 1명, 여야 교섭단체가 각각 추천한 위원 2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검사 선발을 위해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이날까지 인사위원 추천을 요청했다.

민주당은 지난 10일 나기주·오영중 변호사를 추천했지만, 국민의힘은 추천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다른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인사위원 추천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검사 선발은 서류·면접 심사, 인사위원회 심의·추천, 대통령 임명 등의 절차로 이뤄진다.

현재 공수처는 서류·면접 심사를 위한 외부위원을 대부분 선임한 상황이다. 공수처는 다음달 중 서류·면접 심사를 마치고, 인사위 추천을 거쳐 최종 후보군을 임명 제청해 4월께 수사 업무에 돌입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야당이 아직 인사위원 명단을 내놓지 않고 있어 검사 선발 일정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특별감찰관과 북한인권재단 이사를 지명하지 않으면 공수처 인사위원도 추천할 수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당 차원에서는 인사위원 추천을 위한 나름대로의 준비를 하고 있지만, 다른 요구 사항의 수용 없이는 명단을 내놓지 않겠다는 것이다.

공수처는 야당의 인사위원 추천을 더 기다리겠다는 분위기다. 하지만 계속해서 인사위 구성이 지연될 경우, 시간에 쫓긴 공수처가 야당을 제외하고 검사 선발에 나설 수도 있다.

현행 공수처법에 의하면 검사 선발 등은 재적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는 규정만이 있다.

인사위원 7명 중 야당 추천위원 2명을 제외해도 과반수인 5명을 채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공수처 출범 이후에 제정된 검사 인사규칙에도 야당 측 인사의 참여를 의무화하는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이에 국민의힘도 이른바 '야당 패싱' 우려를 꾸준히 제기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김 처장의 인사청문회에서 "7명 중에 5명이 처장과 차장, 차장이 지명하는 1인이고 여당이 추천하는 2인이다, 다수결로 가면 인사 전횡이 되는 것"이라며 "(검사 임용 등의 의결을) 만장일치제로 할 것인가"라고 질의했다.

김 처장은 당시 만장일치제는 수용하기 힘들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다만 김 처장은 '여야가 추천한 4명의 위원이 포함된 인사위의 추천을 거쳐 검사를 임명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냐'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