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장애학생 2.5단계까지 매일등교···방역·학습지도 인력 1천여명 추가

입력 2021.02.23. 12:00
3단계로 격상돼도 1대 2까지 대면교육 가능
실시간 자막 등 원격수업 자료 접근성 제고
긴급돌봄 및 부적응행동 중재 프로그램 지원
[서울=뉴시스]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0일 신학기 대비 특수학교 현장점검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나래학교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2021.02.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특수학교(학급) 장애학생들은 오는 3월 신학기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매일 등교가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등교 확대에 대비해 특수학급에 방역과 학습 지도를 담당할 지원인력 1000여명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장애학생들의 원격수업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간 자막과 음성재생속도 제어 등 기능도 지원한다.

교육부는 23일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새 학기 대비 장애학생 교육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특수학교(학급)는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 지역별 감염 추이와 학교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운영할 수 있다. 전면 봉쇄 수준인 3단계로 격상되더라도 1대 1 또는 1대 2 대면교육을 실시할 수 있게 했다.

다만 기저질환이 있어 등교수업을 희망하지 않거나 수업 참여가 불가능한 장애학생들은 등교 대신 대체 학습자료를 받아볼 수 있다.

특수학교에 비해 인력이 부족한 초등학교 특수학급에는 한시적으로 추가인력 374명을 한시적으로 배치한다. 또한 대학 특수교육과 학생 등 예비 특수교사 약 700여명을 유치원, 초중고교 특수학급에 투입해 교육활동을 지원하도록 했다.

원격수업 플랫폼의 경우 실시간 자막, 음성재생 속도 제어, 대체 텍스트 등 장애학생 원격수업의 접근성을 높이고 서비스 환경을 고도화한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체험 학습자료, 가정 내 양육지원을 위한 학부모 학습자료 등 약 70여종의 맞춤형 학습자료를 개발한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자막지원 프로그램과 특수학교 체험교실(30개교), 체험버스(2대)를 운영해 장애학생의 원격수업 여건을 개선할 방침이다.

특수학교는 돌봄이 필요한 모든 학생들에게 긴급돌봄을 지원한다. 특수학급의 경우 돌봄 참여 지원 인력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방과후활동 제공기관 등과 연계해 운영한다. 교육부는 새 학기 집중방역 관리를 위해 학교별 2주간 특별점검 기간을 운영하고, 특수학교 방역인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전국단위로 모집하는 특수학교 기숙사 8개교는 입소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보호자와 방문자 출입을 제한해 기숙사 인원을 최소화하며, 입소자는 1일 2회 이상 발열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부적응 행동이 늘어난 장애학생을 위해 가정과 연계한 행동중재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행동중재지원센터를 5개소 구축하고, 행동중재 전문가 15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