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이용섭 광주시장, "병상동맹 1년 긍정 평가"

입력 2021.02.28. 16:07
[광주=뉴시스]=이용섭 광주시장이 대구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달빛동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연대 1년의 가치를 되새겼다. (사진=광주시청 제공). 2021.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이 대구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달빛동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연대 1년의 가치를 되새겼다.

광주시는 이 시장이 28일 오전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대구 2·28민주운동과 5·18민주화운동에 대구와 광주가 교차 참석하는 전통을 올해도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는 코로나19로 행사가 취소됐지만 바로 다음날인 3월1일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병상연대로 대신했었다"며 "당시 대구지역의 확진자가 광주의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퇴원하면서 병상연대가 실현됐다"고 평가했다.

또 "대구에서는 518번, 광주에서는 228번 시내버스가 달리고 있는 등 각 분야별로 교류와 협력이 견고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주는 지난해 3월1일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달빛동맹 형제도시 대구를 돕기 위해 대구지역 코로나 확진자를 받아들여 광주에서 치료하겠다"고 선언했다.

병상연대 제안으로 대구지역 확진자 32명이 광주에서 치료를 받고 대구로 돌아갔다.

또 병상연대가 실현된 이후 인적교류와 각종 사업의 공동추진 등 이해가 맞닿은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이 모색되고 있다.

이 시장은 "정의와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일에 희생과 헌신을 마다하지 않았던 대구2·28과 광주5·18의 정신이 기반이 된 인도주의와 병상나눔으로 달빛동맹을 한 차원 높은 단계로 올려놓았다"며 "앞으로도 양 지역이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진정한 의미의 형제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1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