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곡성서 공사 현장 관계자, 굴삭기에 치여 숨져···경찰 수사

입력 2021.04.19. 08:52
[무안=뉴시스] 전남경찰청 전경. (사진=뉴시스DB) 2021.01.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곡성=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남 곡성의 한 공사 현장의 관계자가 굴삭기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곡성경찰서는 19일 공사 현장 관계자를 굴삭기로 치어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운전자 A(43)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11시56분께 곡성군 오곡면 전선 매립 작업을 하던 중에 공사현장 관계자 B(71)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굴삭기로 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씨는 크게 다쳐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전선 지중화 공사를 지켜보고 있던 B씨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일했던 공사현장 소장 등을 소환해 안전 규정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여부 등을 확인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