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전남서도 발견된 인도발 변이, 전염성 60% 높다?

입력 2021.06.10. 03:27
"인도발 변이, 영국발 변이보다 전염성 60% 높을수도
[벵갈루루=AP/뉴시스]12일(현지시간) 인도 벵갈루루 외곽 공공 화장터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들의 시신이 화장되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334만938명, 사망자는 25만4225명으로 집계됐다. 2021.05.12.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인도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델타'의 전파력이 영국에서 최초 보고된 변이 바이러스 '알파'보다 전염성이 60%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현지시간) 야후 뉴스 채널 등에 따르면 닐 퍼거슨 런던 임피리얼 칼리지 교수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알파 변이 대비 델타 변이의 전파력 측정이 어느 정도 이뤄졌는데 60%가 최선의 추정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특정 국가를 차별하는 것을 막기 위해 영국발 변이(B.1.1.7)는 '알파(α)'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B.1.351)는 '베타(β)'로 명명했다. 브라질 변이(P.1)는 '감마(γ)'로,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B.1.617.2)는 '델타(δ)'로 명명했다

퍼거슨 교수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2차 확산세와 유사한 3차 유행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다만 백신 효과 때문에 사망자는 크게 늘지 않겠지만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하는 환자 수가 증가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퍼거슨 교수는 ”백신이 높은 보호효과를 갖고 있어 사망률이 낮아 질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다만 많은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퍼거슨 교수는 정부가 애초 6월 21일로 계획한 봉쇄 해제 일정을 미룬다면 더 많은 사람이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봉쇄 해제 일정을 확정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6월21일까지 봉쇄령 해제 여부는 13일 발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1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