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모임 제한' 족쇄 풀리자···'보복 모임' 봇물

입력 2021.06.23. 08:01
새 거리두기, 확진 1000명 넘어야 5명 제한
수도권 우선 6명까지…그외 제한 해제 전망
6개월 지속된 족쇄 풀리자 약속 잡기 행렬
"펜션 예약하려보니 마감", "팀회식 논의중"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부가 지난 20일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한 가운데 21일 오후 서울 종각역 인근 유흥가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7월부터 적용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기준 식당·카페·유흥시설은 밤 10시에서 자정까지 영업시간이 연장되고, 사적 모임 인원도 6인까지 허용, 2주간 이행기간 후 8인까지 허용된다. 2021.06.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이준호 이기상 기자 = 정부가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지속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원칙이 사실상 해제될 전망이다.

새로운 체계는 오는 7월1일부터 시행되는데, 제약에서 어느정도 벗어난 시민들의 단체약속이나 회사 회식 등의 모임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7월1일 0시부터 4단계로 간소화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시행한다.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에서 사적 모임이 현재처럼 4명까지로 제한되는 것은 3단계다. 3단계는 수도권 확진자가 500명이 넘거나, 전국 확진자가 1000명이 넘는 단계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세로 보면 수도권은 2단계, 그 외 지역은 1단계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351명으로 사흘째 300명대를 유지했다. 일간 하루 평균은 약 433명이다.

새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사적모임이 8명까지 허용된다. 또 1단계에서는 방역수칙만 준수하면 인원제한이 없다. 수도권의 경우 우선 6명까지 허용하고, 7월15일부터 8명까지 모임이 허용된다. 사실상 오는 7월1일부터 5명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해제되는 셈이다.

정부가 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시행한 것은 지난해 12월까지 거슬러간다. 당시 방역본부는 성탄절 등 연말연시 모임에 따른 감염확산을 우려해 사적모임 제한 조치를 내놨다.

이에 따라 최대 4명 모임이 일상화됐다. 일부 유력 정치인이나 유명인사들이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을 지키지 않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지만, 대다수 시민들은 정부 조치에 적극 따르는 모습이었다.

6개월 넘게 지속된 '족쇄'가 내달부터는 풀려 시민들도 기대에 찬 반응이다. 적지 않은 이들이 7월 약속잡기에 분주하다고 한다.

[완주=뉴시스]김얼 기자 = 전북지역 14개 시·군에서 전주시와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 이서면을 제외한 나머지 11개 시·군이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시범 적용한 지난 21일 전북 완주군청 카페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약식 회의를 하고 있다. 2021.06.21. pmkeul@newsis.com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는 유모(31)씨는 "다음 달 첫 번째 주말에 바로 약속을 잡았다"며 "5명 모임이라 그동안 한꺼번에 모이질 못했는데, 거리두기가 완화돼 오랜만에 모일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김모(27)씨도 "직장 동료들과 MT 한번 가자고 얘기해왔는데, 같이 다니는 무리가 6명이어서 모이기도 쉽지 않았다"면서 "완화안이 발표되면서 7월중 토요일에 독채 펜션 예약을 하려했는데 이미 다 마감이더라. 그래서 금요일로 바꿔 예약했다"고 했다.

개인 약속 뿐만 아니라 회사 차원에서의 회식 논의도 고개를 든다고 한다.

조모(32)씨는 "거리두기 완화가 발표되니 아니나 다를까 7월 중 팀 회식을 하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2단계에서도 8명까지는 모일 수 있으니, 드디어 팀끼리 한 번 모이는 기회가 생기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감안하면 늘어나는 약속 논의가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박모(35)씨는 "발표가 나자마자 단체 식사 약속이 하나 생겼다"며 "일과 일상이 분리되는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거리두기 완화에 약속부터 잡는 사람들이 많아 과거 문화로 회귀할 수 있다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정모(29)씨는 "확진자 수가 줄고있지만 20~30대 청년들의 백신 접종 이후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이 든다"고 했다. 또 다른 정모(34)씨도 "최근 이스라엘도 재차 감염이 확산한다고 들었는데, 일단은 약속을 잡기보단 지켜보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Juno22@newsis.com,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2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