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광주 중국총영사관 주재관 음주운전 적발···면책특권 주장(종합)

입력 2021.06.23. 09:26
"입원 치료 중인 유학생 만났다…공무상 일" 진술
외교부 면책대상 여부 조회 결과 따라 처리 방침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에 주재하는 중국총영사관(광주·전남·전북 영사구역) 소속 주재관 A(30)씨가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으나 면책 특권을 주장하고 있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주광주 중국 총영사관에 근무하는 주재관 A씨가 지난 20일 새벽 광주 서구 풍암동 모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운전면허 취소 수치(0.08% 이상)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귀갓길에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있으나, A씨가 외교관 면책 특권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 "병원에 입원 중인 중국인 유학생을 만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공무 중 벌어진 일이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교부에 A씨의 직위·직무상 행위 등이 면책 특권에 해당하는지를 조회하는 공문을 발송,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교부가 면책특권 대상으로 인정할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수 있다"며 "법과 절차에 따라 사건을 처리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