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칼럼> 학교 성장은 사업이 아닌 관계에서 만들어진다

입력 2021.07.20. 17:50 수정 2021.07.20. 19:34
김현주 교단칼럼 광주인성고 교사

얼마 전부터 불안한 가운데에도 전면 등교가 시작됐다. 아이들이 등교한 교실 위로 7월의 햇살은 눈부시고 기온은 높다. 학교 운동장 가장자리 느티나무의 잎들은 단단한 빛깔을 띠기 시작했고 텃밭에서 자란 상추 이파리는 그 곁에서 익어가는 방울토마토의 뺨을 어루만지고 있다. 장마 전선이 밀고 밀리는 기상예측도를 보면서 언젠가 장마 전선이 저기 북녘 어디쯤에서 가뭇없이 사라지듯 우리 곁에서 코로나도 그렇게 사라져 갈 것이라는 바람을 가져본다.

이번 주부터는 교사들의 백신 접종과 고3 및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도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거리두기 단계는 2단계로 격상됐고 8인까지 풀렸던 모임이 다시 4인으로 축소됐다. 돌아보면 학교에 가장 큰 변화를 일으킨 원인은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였던 것 같다.

개인적 업무 구조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관행에 근거하면 고민이 끼어들 틈이 없고 개인의 헌신에만 기초한 조직 문화엔 협력이 끼어들지 못하는 것이 학교다는 생각이 종종 든다. 그러나 코로나19로 학교 현장은 과거의 관행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졌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사들은 머리를 맞대기 시작했다.

협력하고 소통하는 문화가 자의든 타의든 형성되었다. 약 일년 반의 시간을 되돌아 보면 과거의 경험에 근거해서는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 학교들은 참 빠른 속도로 교육 활동을 구축했다. 또한 새로운 교육 활동을 모색하고 현실화하는 동료 교사들을 보며 서로가 서로에게 많은 걸 배우는 시간이기도 했다. 학교가 위기의 상황을 맞이했지만, 2주라는 시간만에 코로나 상황에 대처하는 과정을 보면서 학교의 변화를 어떻게 일구어야 하는지 다소 거칠더라도 소중한 경험을 얻을 수 있었다.

많은 학교들이 한 해 동안 상당한 예산을 들여 여러 사업들을 한다. 교육청에서 주관한 다양한 공모 사업, 각종 선도 학교, 연구 학교 등에 사업 계획서를 제출하고 그렇게 해서 선정이 되지만, 정작 학교 구성원들은 그 사업의 목표나 내용조차 모른 채 사업을 떠 안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본다.

사업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민주적 협의와 해당 사업이 갖는 의도와 가치에 대해 충분히 논의하고 숙의하는 과정없이 어느 열성적인 교사 몇몇에 의해 추진되다 보면 학교의 사업이 하향식 선포가 되기 일쑤고 다수의 구성원들이 의도치 않게 배제된다. 여전히 학교에는 그런 문화가 남아 있다. 그러다 보니 일하는 사람만 한다는 푸념이 나오기도 하고, 새로운 사업을 과거의 관행에 기대어 개인적 업무로 처리하는 편리한 구조에 숨기도 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리고 그 사업에 참여가 아닌 동원이 되는 교사들은 사업의 과정에서 창의적인 방안 제시와 내실을 기하기 어렵게 되고 가급적 회피하려는 경향을 보이기도 하고 나아가 심한 경우 구성원 사이 관계가 무너지기도 한다. 이와 같은 일이 반복이 되면 구성원들 다수를 수동적인 집행자로 만들게 되고 그 집단은 무능해지고 교육의 질은 하락할 수밖에 없다. 이같은 문화 속에 놓인 구성원은 행복하기 어려우며, 이는 교육의 퇴보만을 부를 뿐이다.

구성원들을 능동적으로 활성화시키는 것은 직책의 문제도 아니며, 누구의 의도대로 움직이는 데에 있지도 않다. 구성원들이 교육적 필요에 기여한다고 느낄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은 구성원들이 사업의 구상과 활동, 성찰과 평가에 함께 할 수 있을 때 가능하다.

즉 교육적 의도와 가치, 필요성이 구성원들 사이에서 함께 공유되는 것이 민주적 학교 운영의 시작이다. 그래서 구성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 학교의 성장은 사업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 관계에 기초한 교육 활동과 경험에서 이루어진다고 믿는다.

여름은 중복을 지나고 있다. 오늘부터 아이들이 방학에 들어 간다. 아이들은 분명 건강한 얼굴로 돌아 올 것이다. 그러고 보면 학교는 늘 기다림의 공간이다. 교육이 그렇듯.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교육칼럼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