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17명 사상' 붕괴 참사 원청 현대산업개발 소장 "죄송"

입력 2021.07.22. 11:14
구속 전 피의자심문 출석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사상자 17명을 낸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원청업체인 현대산업개발(HDC) 현장소장과 안전부장이 22일 광주지법 101호 법정(영장 실질심사장)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1.07.22.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사상자 17명을 낸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사업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원청업체인 현대산업개발(HDC) 관계자 2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22일 광주지법에서 열렸다.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 A씨와 안전부장 B씨는 이날 오전 광주지법 101호 법정(영장실질심사장)으로 들어가면서 "희생자 유족과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다.

A·B씨는 철거 공정 감독과 현장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해 인명사고를 낸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 인정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불법 재하도급 인지 여부와 과다 살수 지시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경찰 조사에서 상세히 진술했다"고 답했다.

경찰은 이들이 총체적 안전 관리를 도맡은 책임자로서 불법 철거를 묵인·방조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3월부터 철거 현장에 있었고, 붕괴 요인 중 하나로 꼽히는 '과다 살수'(먼지 날림을 줄이기 위해 뿌리는 물의 양을 2배로 늘림) 지시를 했다는 복수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철거 공법상 문제, 살수량 급증이 철거물에 미친 영향 등을 두루 감안하면 원청업체로서 책임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경찰 수사와 별개로 고용노동청은 철거 현장의 총체적 안전관리 책임을 갖는 현대산업개발이 지형 조사, 굴착기 운행 경로 등에 대한 내용을 작성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철거 전 사전 조사를 소홀히 하고 환기·살수·방화 설비 방법을 계획하지 않는 등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 49건도 적발했다.

다만, 현대산업개발 측은 '주의 의무를 기울여야 할만한 사고 예견 가능성조차 없었다'며 관련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참사와 관련해 직·간접적인 책임이 드러나 입건된 이는 23명이다. 이 중 굴착기 기사와 공정 감독을 도맡은 하청사 2곳 현장소장, 감리자, 철거업체 선정 개입 브로커 등 5명이 구속됐다.

한편, 지난달 9일 오후 4시22분 학동 재개발 4구역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5층 건물이 승강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1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