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학동참사 100일, 철저한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을"

입력 2021.09.14. 13:44

기사내용 요약

학동참사 시민대책위, 계림2구역 주택재개발 현장서 시공사 규탄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학동참사 시민대책위가 14일 오전 광주 동구 계림2구역 주택재개발지를 찾아 붕괴현장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책임을 촉구하고 있다.2021.09.14.hyein0342@newsis.com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사상자 17명을 낸 광주 학동 건물 붕괴 참사 100일을 이틀 앞둔 14일, 시민대책위가 참사 현장 시공을 담당한 현대산업개발의 또 다른 재개발지 공사장을 찾아 진정어린 사과와 책임을 촉구했다.

광주학동참사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이날 오전 광주 동구 계림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현장을 찾아 "학동 참사를 겪은지 100일이 다 돼 가지만, 몸통인 현대산업개발은 여전히 광주 곳곳에서 돈을 벌기 위해 이 시간에도 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족을 잃은 유족들은 지난 6월9일 그 시간과 현장에 갇혀 있다"며 "학동 참사를 잊지 않고, 재발 방지를 위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해 안전·생명 존중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계림2지구 주민들과 함께 재개발 공사현장 인근 균열 등의 피해 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6월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주택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에서 5층 규모 철거 건물이 무너져 승강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1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