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전남대 학생 제작한 단편영화 정규영화제 초청됐다

입력 2021.09.15. 11:28 수정 2021.09.15. 11:28
신문방송학과 조벼리·박현영·장해영
6개월에 걸쳐 ‘우리의 바다’ 제작 완성
장애인 친구와의 우정·내면의 갈등 그려

전남대학교 학생들이 제작한 단편영화가 정규 영화제에 초청작으로 선정돼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전남대에 따르면 신문방송학과 3학년에 재학중인 조벼리·박현영·장해영 학생이 약 6개월에 걸쳐 제작한 단편영화 '우리의 바다'가 '가치봄영화제' 비경쟁부분에 공식 초청됐다.

'가치봄영화제'는 오는 11월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서울시 종로구에 있는 CGV 피카디리 1958점에서 대면관람으로 개최된다.

'가치봄영화제'는 영화를 통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이라는 주제로 (사)한국농아인협회가 주관하고 영상진흥위원회가 후원하는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정규 영화제다. 올해 상영작 공모에는 코로나 19로 인한 열악한 제작환경에도 불구하고 모두 57작품이 출품될 정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 '우리의 바다'는 장애를 가진 수영과 지민, 비장애인 민영 세 친구의 우정을 다룬 내용으로 장애에 대한 시선과 이로 인한 내면의 갈등을 잘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영화스틸 컷

더구나 이 영화는 같은 학과 동문모임인 '푸른꿈후원회'가 장학금 형태로 제작비를 지원하고 대학이 최신 영상장비를 제공해 완성된 것이어서 의미가 더욱 크다.

유종원 신문방송학과장은 "학생들의 활동 폭이 점점 넓어지면서 지난해 전국대학생영상전과 광주시 영상제에서 잇따라 대상을 수상하는 등 많은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학의 지원과 동문들의 후원이 '당당하고 자유로운 전남대인'을 양성하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동정 주요뉴스
커뮤니티 최근 BEST 커뮤니티 더보기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