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광주 붕괴 참사 브로커 영장실질심사 내일로 연기

입력 2021.10.12. 17:34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공사 수주 대가로 뒷돈을 챙긴 브로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연기됐다.

광주지법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주모(70)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12일에서 13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주씨는 이날 실질심사장에 나오지 않았다. 다시 출석 의사를 밝혀 심사 일정이 미뤄졌다.

주씨는 앞서 구속기소된 브로커 이모(73)씨와 공모해 2019년 3월 '학동 4구역 재개발조합이 발주한 공사를 따주겠다'고 속여 업체 1곳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현재까지 경찰 수사를 통해 붕괴 참사 관련 하청계약 업체 선정에 부당 개입한 브로커는 주씨를 포함해 총 4명이다. 이 중 3명이 구속됐고, 2명은 재판에 넘겨졌다.

학동 재개발 4구역 내 주요 하청 철거 계약 구조는 ▲일반 건축물(재개발조합→현대산업개발→한솔·다원이앤씨→백솔) ▲석면(조합→다원·지형이앤씨→대인산업개발→해인산업개발) ▲지장물(조합→거산건설·대건건설·한솔) ▲정비기반 시설(조합→효창건설·HSB건설) 등으로 파악됐다.

브로커들은 조합 계약 수주를 대가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받아 챙기거나 이권에 개입했다.

한편 지난 6월 9일 오후 4시 22분 학동 4구역 재개발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지하 1층·지상 5층 건물이 승강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