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담양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올가을 8번째

입력 2021.11.23. 19:14

기사내용 요약

오리농장에 대한 방역 관리 강화키로

[나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2일 오후 전남 나주의 한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축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이 예방적 살처분을 위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 2021.11.12. hgryu77@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3일 전남 담양 육용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올가을 8번째 확진이다.

해당 농가에는 1만 마리가 사육 중이었다. 중수본은 감염 개체를 신속하게 발견하기 위해 가금검사를 강화했으며 이번 확진도 단축된 정밀 정기검사 과정에서 발견됐다.

중수본은 의심축이 확인된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해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 예방적 살처분, 역학조사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농장 발생 대부분이 오리농장임에 따라 관련 기관이 모두 협력해 오리농장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오리를 농장에 입식할 경우 지자체에서는 사전에 방역·소독시설을 점검하고 이상이 없는 경우에 한해 허용한다. 특히 휴업농장이 입식할 경우 지자체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미흡사항 보완 여부를 확인 후 사육을 허용하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는 축산물이력제 정보를 활용해 가축의 이동정보를 모니터링 후 특이사항은 즉시 지자체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통보해 이상 유무를 확인한다.

지자체는 시설 미흡에도 불구하고 오리를 입식하는 농장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중수본은 "가금농가는 발생과 전파 방지를 위해 출입차량·사람·장비에 대한 철저한 출입통제·소독과 함께 생선회 도포, 장화 갈아신기, 손 소독 등을 반드시 실천하고 사육 가금에서 폐사·산란율 저하 등 이상 여부 확인 시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