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칼럼> 위드코로나라도 개인방역은 좀 더 지키자

입력 2021.11.25. 17:10 수정 2021.11.25. 20:16
도철원의 무등의시각 무등일보 취재1부 차장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맞아 그동안 하지 못했던 모임을 하거나 여행을 떠나는 이들도 늘어나는 등 서서히 코로나를 맞이하기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

위드 코로나는 그동안 각종 규제로 생존의 위기를 겪어야만 했던 수많은 소상공인을 비롯해 많은 이들에겐 위안을 주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다시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을 불러오고 있다.

실제로 23일에 역대 처음으로 일일 확진자 4천명을 돌파한 데 이어 24일에는 그보다 많은 4천256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지역 감염 확장세는 무섭기만 하다.

이미 일부 지자체에서는 정부를 향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지자체만의 노력으로는 지금의 확장세를 막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 지배적이다.

주변을 살펴보면 코로나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풀린 것도 사실이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들에게는 '코로나에 감염돼도 감기 정도에 불과하다'는 이야기가 퍼지면서 예전처럼 스스로 조심하는 분위기가 사라진 지 오래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서 이만큼 확진자가 나왔으면 분명 심각한 위기 상황이었을 건데 근 한 달 사이에 이 정도 수치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만큼 전반적인 기조가 바뀐 것인지 의아스러울 정도다.

그동안 오랜 고생 끝에 겨우 회복해가고 있는 일상을 다시 규제로 바꾸려는 건지 답답하다.

2년여의 시간 동안 개인 방역 준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실천해 왔을 텐데 '나 하나는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을 하는 건 아닌지 스스로 돌아봐야 할 시간이다.

애써 찾은 일상을 좀 더 오래 유지하고 싶은 건 모두 다 같은 생각일 거라고 믿는다.

'나 하난 괜찮겠지'가 아니라 아직 코로나 백신을 못 맞은 초·중·고 학생들, 그리고 어린 자녀, 추가접종을 해야만 하는 부모님 등을 생각해보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

여전히 코로나에 걸리면 죄인이 되는 세상 속에서 가족들에게도 그 멍에를 씌우고 싶지 않다면 조금만 더 개인 방역을 지켜보자.

매일 듣는 잔소리나 꼰대같은 소리겠지만 '마스크 잘 쓰고 개인위생 철저히'라는 말은 여전히 유효한 '최고의 예방대책 '이다. 

도철원 취재1부 차장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