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코로나 확산 우려 객실내 취식금지인데···" KTX 특실 음료·다과 제공

입력 2021.12.07. 10:34

기사내용 요약

윤재갑 의원, 지난해 예산 37억원 달해

"종식 때까지 아동센터 등에 지원해야"

[해남=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국회의원.

[해남=뉴시스] 박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군)은 코로나19로 객실 내 취식이 불가한 만큼 관행적으로 제공되던 특실 음료·다과를 코로나 종식 때까지 지역아동센터, 노인복지시설 등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7일 밝혔다.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10월28일부터 코로나 방역을 위해 현재까지 KTX 객실 내 취식을 전면 금지하고 있지만 특실 고객 대상으로 제공되던 음료와 다과(견과류, 쿠키) 등은 관행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공사가 음료와 다과 구입 예산은 ▲생수 6억6000만원 ▲견과류·쿠키 31억 등 총 37억원에 달한다.

철도공사는 현재 제공되는 견과류와 쿠키는 중소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으로 중소기업 상생차원에서 구매를 중단할 수 없어 최소량만 주문하고 있다고 답변하고 있으나 2021년으로 이월된 견과류·쿠키 재고량은 약 27만 개에 달한다.

윤재갑 의원은 "객실 내 취식이 전면 금지인 상황에서 관행적으로 다과를 제공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면서 "적어도 객실 내 취식이 가능해질 때까지 지역아동센터나 노인복지 시설에 기부하는 융통성 있는 운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