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러, 北미사일 관련 자국민 제재 반발···"증거 없는 거짓말"

입력 2022.01.15. 04:55

기사내용 요약

"美, 반러 위해 고의적인 사실 왜곡도 주저하지 않아"

[워싱턴=AP/뉴시스]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이 지난 2021년 4월15일 브리핑을 하는 모습. 2022.01.14.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러시아가 미국의 최근 북한 탄도미사일·대량살상무기(WMD) 관련 자국민 제재를 두고 '날조'라고 강력 반발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러시아 국민 R.A. 알라르와 러시아 회사 파섹의 '북한의 전체 미사일 프로그램' 기술 및 부품 공급 '핵심 역할'에 관한 국무부 발표는 용납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지난 12일 북한 WMD·탄도미사일과 관련해 북한 국적자 6명 등에 제재를 가했다. 제재 대상에는 러시아 기업 파섹 LLC와 소속 개발국장인 러시아 국적자 로만 아냐톨리예비치 알라르도 포함됐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후 성명을 내고 알라르와 파섹, 그리고 역시 제재 대상이었던 북한 국적자 오용호 간 관계가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 기술 및 관련 물품의 '핵심 원천'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이런 국무부 주장을 "미국이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사실을 거짓말로 대체하려 하며, 러시아가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촉진한다는 설득력 없고 근거가 없는 비난을 퍼붓는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러시아 측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다자 기구의 틀 안에서 모든 비확산 의무를 변함없고 일관되게 준수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미국은 고도의 반러시아 수사법을 유지하려 고의적인 진실 왜곡까지 어떤 일도 주저하지 않는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