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부동산

무등일보

"풍암호수, 원형보존 전제 수질개선 방안 마련해야"

입력 2022.11.14. 16:07 수정 2022.11.14. 16:57
이예지 기자구독
매립형 수질개선안 실효성 검증 안 돼
집중호우 시 홍수 등 재해발생 가능성
시·사업자, 검증된 수질개선방안 제시
주민과 충분한 협의 후 개선안 결정해야
광주 서구의회 의원 일동은 14일 서구 풍암동에 위치한 풍암호수공원에서 백종한 의원이 대표 발의한 '원형보존을 전제로 한 수질개선 방안 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시와 특수목적법인(SPC) 빛고을중앙공원개발 주식회사가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풍암호수 수질개선사업'을 두고 원형보존을 전제로 한 수질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 서구의회 의원 일동과 이명노 광주시의원은 14일 서구 풍암동에 위치한 풍암호수공원에서 백종한 의원이 대표 발의한 '원형보존을 전제로 한 수질개선 방안 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원 일동은 광주시와 민간공원사업자에 검증된 풍암호수 수질개선방안을 제시할 것을 주장했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9월 27일 제5차 TF회의를 통해 저수지 바닥을 메워 전체적인 담수량(45만t→16만t)을 줄여 평균수심을 1.5m(최대수심 2.5m)로 조정하고 지하수를 끌어와 매일 맑은 물을 공급하는 등의 세부적인 목표치를 설정했다.

이들은 "풍암호수에서 해마다 녹조와 악취가 되풀이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와 SPC는 저수지 바닥을 메워 저수량을 줄인다는 수질개선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는 실효성이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았다. 더욱이 여름철 한때 나타나는 녹조를 없애기 위해 호수 바닥을 인위적으로 높이면 집중호우 발생 시 홍수 등 재해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고 말했다.

해당 성명서를 대표 발의한 백 의원은 "풍암호수의 원형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매립형 수질개선안은 사업시행자의 편익만을 고려한 발상"이라며 "수질개선의 실효성도 검증되지 않은 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형보존을 바라는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수질개선·악취제거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백 의원은 "제대로 된 공론화 과정 없이 수질개선안을 결정하는 것은 행정에 대한 주민의 불신을 심화시킬 수 있다"며 "광주시는 지금이라도 주민참여형 공론화협의체를 구성해 주민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수질개선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광주시는 2018년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른 조치로 무분별한 개발과 자연생태계 훼손을 방지하고자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했다.

해당 사업 중 '중앙근린공원(1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의 경우 풍암호수 수질개선사업이 포함됐고, 서구는 광주시의 요청에 따라 '풍암호수 수질개선 TF'을 구성해 2019년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총 5차례에 걸쳐 구체적인 개선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 결과, 저수지 바닥을 메워 전체적인 담수량(45만t→16만t)을 줄이고 지하수를 끌어와 매일 맑은 물을 공급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이예지기자 foresight@mdilbo.com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