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6년째 답보' 광주 군공항 이전, 함평서 첫 설명회

입력 2022.11.23. 10:30
송창헌 기자구독

기사내용 요약

25일 오후 2시 함평엑스포공원서 국방부·광주시 등 참석

이전 필요성, 선정 절차·기준, 지원내용 설명, 질의·답변도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가 8일 오전 광주 광산구 공군제1전투비행단에서 열린 제41회 공군참모총장배 스페이스 챌린지(Space Challenge 2019) 광주·전남 예선대회 축하비행을 한 뒤 착륙하고 있다. 2019.06.08.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전남 최대 현안 중 하나인 광주 군(軍) 공항 이전사업이 국방부 평가 결과 이전이 타당하다고 결론난 지 6년째 답보 상태에 놓인 가운데 새로운 후보지로 떠오른 전남 함평에서 첫 주민 설명회가 열린다.

교착 상태로 지지부진했던 후보지 선정작업이 정부 지원을 골자로 한 특별법 추진과 맞물려 물꼬가 트일지 관심이다.

23일 광주시와 함평군에 따르면 오는 25일 오후 2시 함평엑스포공원 주제영상관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 관련 주민 설명회가 열릴 예정이다. ㈔한국해양환경보호중앙회 함평군지부 주최로 열리는 이날 설명회에는 이전사업의 법적, 행정적 키를 쥐고 있는 국방부와 광주시는 물론 함평군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군 공항 이전의 필요성과 예비후보지 선정 절차와 기준, 군 공항 이전 시 파급 효과와 최소 5000억 원 규모로 추산되는 주민 지원 내용도 함께 공유되고 논의될 예정이다. 주민들의 궁금증 해소를 위한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이번 설명회는 군(軍)이 함평지역 일부 시민사회단체 의견을 수용해 광주시에 공문을 통해 협조 요청을 보내면서 성사됐다. 찬성 기류가 형성될 경우 그동안 결사반대 입장을 보여온 전남권 다른 지역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2016년 8월 광주 군공항 이전 타당성 평가결과 최종 '적정' 판정이 나온 이듬해부터 단계적 검토를 거쳐 무안과 해남을 양대 후보지로 정한 데 이어 군공항 기본요건인 1150만㎡(350만 평) 이상 부지를 갖춘 9곳을 대상으로 작전성 평가를 진행, 고흥을 유력한 후보지에 포함시켰다. 여기에 함평이 가세하면서 예비후보지는 4곳으로 압축된 상태다.

국방부 차원의 이전비용 산출작업이 마무리된 가운데 국회 차원의 '광주 군공항 이전 특별법' 제정에도 속도감이 붙고 있어 핵심 절차이자 최대 난제인 주민수용성 문턱까지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키로 한 광주 군공항 이전 특별법은 기존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부족분과 사회간접자본(SOC), 산업단지, 이전지역 지원 등의 비용을 국가재정으로 충당하는 방식으로, 정부 재원의 선제적 투입이 필요할 경우 종전 부지 개발 사업 실시계획 이전에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민간 차원에서 요청이 들어와 진행된 것으로, 이전 절차와 기준 등 일반 사항에 대한 설명과 함께 이전지역 지원 내용과 효과를 공유하고, 다양한 질의에 대한 답변도 이어질 예정"이라며 "모쪼록 설명회를 기점으로 전향적인 흐름이 이어졌으면 한다 "고 말했다.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이전 군공항 건설 4조791억원, 이전 주변지역 지원에 4508억원 등 모두 5조7480억원을 들여 종전부지(8.2㎢, 248만평)를 개발한 뒤 그 수익금으로 15.3㎢(463만평) 규모의 신공항을 짓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을 골자로 한 대형 프로젝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