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함평군, 광주 군공항 이전 설명회 '득일까·독일까'

입력 2022.11.23. 14:53
맹대환 기자구독

기사내용 요약

시민단체 요구로 25일 함평서 첫 설명회

여론조사 요구하면 찬·반 의견 물을 계획

반대 여론도 있어 군공항 유치 '가시밭길'

[함평=뉴시스] 전남 함평군청. (사진=함평군청 제공) photo@newsis.com

[함평=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 함평에서 기피시설로 인식되고 있는 광주 군공항 이전을 위한 첫 주민 설명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군공항 유치가 지역발전의 동력이 될 수도 있지만, 지역 민심이 두 쪽으로 갈리는 원인이 될 수도 있어 함평군은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23일 광주시와 함평군에 따르면 오는 25일 오후 2시 함평엑스포공원 주제영상관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 관련 주민 설명회가 열린다.

군공항 이전사업이 국방부 평가 결과 이전이 타당하다고 결론난 지 6년 만의 첫 주민설명회다.

이번 설명회는 한국해양환경보호중앙회 함평군지부 등 11개 함평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요구하면서 성사됐다.

설명회에서는 군공항 이전의 필요성과 예비후보지 선정 절차 및 기준, 군공항 이전 시 파급 효과와 최소 5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주민 지원 사업 내용도 함께 공유될 예정이다. 주민들의 궁금증 해소를 위한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함평군은 주민 설명회 후 시민단체 등에서 군민 여론조사를 요구할 경우 군공항 유치 찬·반을 묻는 여론조사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 3만1000여 명인 함평군의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경제 활성화를 위한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군공항 유치가 지역발전의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기 때문이다.

군공항 이전 완공이 빨라야 10~15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함평군이 뭐라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주민들의 목소리도 외면하기 어려운 처지다.

하지만 군공항 유치는 험난한 가시밭길이다. 자칫 전북 부안군의 핵폐기장 갈등처럼 유치에 실패한 채 주민 찬·반으로 민심만 두 쪽으로 갈리는 최악의 결과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군공항 주변이 개발 제한구역으로 묶이고 소음 피해를 입는 등 기피시설이기 때문에 반대 여론은 불가피하다.

국방부가 2016년 8월 광주 군공항 이전 타당성 평가를 통해 무안과 해남을 후보지로 정하고, 작전성 평가 결과 고흥이 후보지에 포함된 것도 함평군 유치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함평에서 광주 군공항 유치를 위한 군불을 때고 결국 최종 이전 후보지에서 제외될 경우 민심만 분열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함평군 관계자는 "시민단체의 요구가 있어 주민 설명회를 지켜보는 입장이다"며 "군공항 유치가 지역발전 동력이 될 수 있지만, 자칫 아무런 성과 없이 상처만 입을 수 있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고 말했다.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이전 군공항 건설 4조791억원, 이전 주변지역 지원에 4508억원 등 모두 5조7480억원을 들여 종전부지(8.2㎢, 248만평)를 개발한 뒤 그 수익금으로 15.3㎢(463만평) 규모의 신공항을 짓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을 골자로 한 대형 프로젝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