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학교비정규직노조 25일 총파업, 광주 122·전남 131개교 대체급식(종합)

입력 2022.11.24. 17:54
류형근 기자구독

기사내용 요약

유치원방과후과정·특수학교 정상운영

뉴시스DB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의 총파업으로 인해 광주지역은 254개교 중 128개교, 전남은 877개교 중 131개교가 급식을 중단하고 빵·우유 등으로 대체한다.

24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25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에 광주지역은 조합원 4303명 중 901명(20.9%)이 참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빵·우유·도시락으로 급식을 대체하는 학교는 전체 254개교 중 122개교이며 6개교는 학사일정을 조정해 급식을 실시하지 않는다.

또 전체 292개 돌봄교실 중 25개교가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져 40개 교실이 미운영된다.

전남은 비정규직노조원 8961명 중 866명(9.66%)가 총파업에 참가할 것으로 파악돼 급식운영학교 877개교 중 746개교가 정상운영되며 빵·우유 지급 98개교, 도시락 지참 2개교, 학사일정 조정 20개교, 간편식 제공 11개교이다.

초등돌봄교실은 627교실 중 154교실이 미운영된다.

광주와 전남지역 유치원 방과후 과정과 특수학교는 정상운영된다.

총파업 참가 규모는 25일 오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학교급식·돌봄 미운영 학교는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총파업에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참가 규모가 지난해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돼 학교급식과 돌봄 등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며 "학생·학부모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일선 학교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한편 학교비정규직노조는 "교육부와 시교육청이 실질임금 삭감을 시도하는 등 협상에 불성실하게 임하고 있다"며 "25일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총파업 이후에도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실질적이고 합당한 차별해소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내년 신학기까지 파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