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화물연대 파업에 광주·전남 '비상'

입력 2022.11.24. 17:56 수정 2022.11.24. 18:55
안현주 기자구독
광주·전남서 조합원 4천여명 무기한 파업 돌입
주요기업·지자체 등 장기화 대비 대책 마련 ‘부심’
광주·전남 화물연대가 24일 광주 광산구 하남공단 6번도로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이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광주본부 소속 화물운수 노동자들이 파업 결의를 담은 피켓을 들고 안전운임제 요구와 일몰제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양광삼기자 ygs02@mdilbo.com

민주노총 화물연대 소속 광주·전남지부 조합원 4천여명이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 광주·전남지부는 이날 오전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 6번로와 광양항만 일대에서 출정식을 열고 총력투쟁을 다짐했다.

광주에서는 450여명이 전남에서는 500여명의 조합원들이 출정식에 참여해 총파업 투쟁승리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결의를 다졌다.

광주지부는 긴급물류 운송에 투입되는 인원을 제외한 카고·카캐리어·탱크로리 등 조합원 1천500여명 대부분이 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전남지부도 여수산단과 광양항만을 중심으로 탱크로리·벌크·컨테이너·철강운송차 등 조합원 2천5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집계했다.

화물연대는 결의문에서 "지난 6월 총파업을 통해 안전운임제가 유가 폭등으로부터 화물노동자 생존을 보호하고 도로 위 안전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제도라는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냈다"며 "국토교통부는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 품목 확대 논의를 약속해놓고 합의를 내팽개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일몰제 연장만 고려할 수 있고 품목 확대는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손 놓고 있던 정부·여당은 총파업이 현실화되자 황급히 컨테이너·시멘트 품목만의 3년 연장을 발표해 '화물노동자 갈라치기'를 시도했다"며 "무책임한 정부 여당을 더 이상 눈뜨고 지켜볼 수가 없다"며 무기한 투쟁을 결의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 노동자의 과로·과속·과적 운전을 막고자 최소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긴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 다음 달 31일 종료를 앞두고 있다.

화물연대 파업에 지역 기업들과 지자체 등은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광주·전남의 주요 수출입항인 광양항의 경우 현재 컨테이너 장치율은 64.6%로 당분간 문제가 없는 상황이지만 장기화시 적체가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임시 장치장 3곳을 확보하고 화주·운송사등을 통해 항만에서 물량을 빼내고 있다.

여수해양수산청은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해 대체 운송 차량을 마련, 긴급 운송 화물은 화물연대와의 협상을 통해 반출키로 했다.

여수국가산단 입주 석유화학사들도 파업 기간 중 긴급 배차 물량 확보에 나서고 있으며 생산량 조기 출고, 긴급 물량 납품, 야적장 추가 임차, 생산 원료 납기 일정 조정 등 대책도 추진하고 있다.

기아와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금호타이어 등 지역내 주요기업들도 파업장기화에 대비해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도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가동하는 한편 주요 보호대상 시설물 지정, 자가용 화물자동차 유상 운송임시허가 등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안현주기자 press@mdilbo.com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