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무등일보

´손세이셔널´ 우루과이전부터 ´부상투혼´

입력 2022.11.24. 21:45 수정 2022.11.24. 21:46
이재혁 기자구독
손흥민 1차전 좌측 윙포드 선발출전
황희찬 부상에 금호고 출신 나상호
24일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에 임하는 대한민국 대표팀의 라인업이 발표된 가운데 대표팀의 '간판스타' 손흥민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부터 부상투혼을 발휘한다.[뉴시스 DB]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간판스타' 손흥민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부터 부상투혼을 발휘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서 열리는 우루과이와의 H조 1차전 경기를 갖는다.

가나,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H조를 이룬 대표팀은 이번 월드컵에서 원정 월드컵 사상 2번째 16강 진출을 노린다.

16강 진출을 위해선 24일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최소한 무승부를 거둬야 한다. 이날 패한다면 열릴 가나와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의 중압감이 더욱 커지기 때문이다. 대표팀이 그동안 조별리그 1차전에서 패한 이후 16강에 진출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이에 대표팀은 이번 경기에서 총력전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먼저 안와골절로 마스크 투혼을 발휘하는 손흥민이 왼쪽 윙포드로 선발 출전한다. 손흥민은 지난 2일 소속 팀 토트넘에서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어깨에 안면을 부딪혀 안와 4곳이 골절됐다. 3~4주가량의 치료를 요하는 부상이었으나 손흥민은 월드컵 출전을 강행했고 검정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선다.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하는 황희찬의 출전은 아쉽게 불발됐지만 그 자리를 금호고 출신의 나상호가 메울 예정이다.

원톱에는 황의조가 나선다. 중원에는 이재성과 황인범, 정우영이 나서 공격진영을 지원한다. 또 김진수와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나란히 서 대표팀의 후방을 지킨다.

대표팀의 수문장은 김승규가 지킨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