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부동산

뉴시스

외교부, 내달 7일 광주서 日강제징용 피해자 만난다

입력 2022.11.29. 16:33
최서진 기자구독

기사내용 요약

한일 국장협의 후 추진…'정부안' 속도 내나

'병존적 채무인수' 거론…피해자 측 부정적

당국자 "특정 해법 이해 구하는 것 아냐"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 자택에서 편지를 읽고 있다. 2022.09.02. leeyj2578@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이 지난 24일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한 가운데, 외교부 측이 오는 12월 7일 광주에 내려가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관인사들을 직접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측 사정에 따라 누구를 만날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광주 일정 전에 서울에서도 피해자 측 유관인사를 따로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진 외교부 장관도 지난 9월 한 차례 광주를 방문해 피해자들을 만나 "일본과 외교 교섭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러한 일정 추진은 한일 양국간 셔틀외교 복원에 따라 다양한 안이 활발하게 논의됐고, 해법 방안이 좁혀진 만큼 피해자 측과의 소통이 필요하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현재로선 한국 재단이 일본 기업 대신 기부금을 피해자에 배상금으로 지급하는 '병존적 채무인수' 방안이 거론된다. 하지만 일본의 배상금 참여를 요구해온 피해자들은 이 방안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기자들을 만나 "구체적 해법 방안에 대해 논의가 이뤄지고 있고 과거보다 좁혀진 건 사실"이라면서도 "어떤 특정한 해법에 대해서 이해를 구하는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당국자는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외연이 확장된 의견 수렴 방식과 시기에 대해선 "아직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연내 정부안 마련 가능성에 대해선 "특정한 시한을 못 박고 협의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저희는 계속 긴장감을 갖고 고령이신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외교적 해법을 찾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