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부동산

무등일보

<사설>광주전남연구원 정치 논리 위험, 전문성 점검해야

입력 2022.11.30. 11:47 수정 2022.11.30. 19:07
조덕진 기자구독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지역의 핵심 씽크탱크인 광주전남연구원이 또 다시 정치적 분리 논란에 휩싸이며 조직 안전성이 위협받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타 지역 연구기관에 비해 인력이나 예산이 턱없이 뒤떨어진 현실에서 지역 정치적 환경에 따라 통합과 분리가 반복되는 양상은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 위상도 불안한 연구원이 다시 쪼개질 경우 광주시와 전남도의 단순 용역기관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도 새겨야할 대목이다.

무등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2015년 민선 6기 출범과 함께 통합·운영되고 있는 광주전남연구원이 7년만에 이번엔 분리 논란에 휩싸였다.

분리주장의 근거는 양 지역에 필요한 연구성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는 연구원이 인력이나 예산이 타 지역 대비 턱없이 부족해 현실적으로 제대로된 연구성과를 내놓기 어려운 실정을 외면한 결과지상주의라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무엇보다 그동안 시·도가 연구원 지원에는 인색했고 심지어 출연금을 연구원 압박 수단으로 악용하는 등 싱크탱크 위상을 시·도가 앞장서 깎아내려왔다는 점에서 이같은 비판은 시·도로 향해야하는 측면이 크다.

광주전남연구원의 지난 9월 현재 연구직 인원은 38명에 불과하다. 이는 비슷한 여건의 대구경북연구원(57명)의 3분의 2 수준이고 단일 연구기관인 충남(58명)에도 심하게 뒤떨어진다. 출연금도 연 70억원(시·도 각 35억원)으로 대구경북연구원(86억원), 대전세종연구원(89.7억원)에 턱없이 부족하고 충남(75.2억원), 인천(114.4억원) 등 단일기관에도 크게 못 미친다.

또 부울경(동남권) 메가시티, 대구·경북 메가시티, 충청권 메가시티로 이미 몇발자국 앞서 나가있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예산도 준비되고 있다. 광주·전남도 올 연말 한국지방행정연구원 등의 관련 연구 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광주시와 전남도 일원에서 일고 있는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논란의 허상을 비판한다.

실체적 진단이나 점검 없는 피상적 주장은 정치공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도는 이번 기회에 전문연구기관에 대한 종합적인 진단을 통해 장기적인 위상을 정립해나가길 바란다.

분리주장은 전국이 광역생활권. 메가시티로 가고 있다는 점에서, 광주·전남의 상생의 기치에도 어긋난다. 지방소멸시대 급변하는 환경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지역 씽크탱크의 역할과 위상은 절실하다. 시·도와 정치권은 보다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응하길 당부한다.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